박명수, 영입 제안
"같이 해보자더라"
김태호 PD, MBC 퇴사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박명수가 김태호 PD 영입 계획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출연자들이 김태호 PD의 FA에 대해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준하는 유재석에게 "처음에 여러 군데에서 딜이 왔었나봐? 너 막 시장에 나오면 막 그러나봐"라고 말했다. 하하는 "희열이 형이 뭐라고 얘기했냐"라며 안테나에 가게 된 계기를 물었고 유재석은 "그냥 연락을 자주 하니까. 사무실에도 자주 놀러갔다"라고 답했다.

이어 정준하는 소속사에 대해 다양한 질문을 던졌고, 유재석은 "새로운 방송을 따로 하고 있는 거야, 뭐야? 녹음기 있는 거야? 라디오에 코너가 새로 생긴 거야 뭐야?"라고 의심했다.

정준하는 그치지 않고 "태호는 그만 둔 거야?"라며 김태호 PD가 MBC를 떠난다는 내용을 전했다. 하하는 "난 생각있어. 처음에는 생각 없었는데 희열이 형이 재석이 형을 영입한 걸 보고"라며 김태호 PD에게 콴엔터테인먼트 영입 제안을 했다.

김태호 PD는 "어제 명수 형도 전화가 왔었다. 자기랑 같이 해보자더라. 메뚜기 밟아보자고"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왜 자꾸 나를 밟겠대?"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