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콜' 김희재, 걸그룹 댄스로 '끼부림' 폭발…서인영 "장난 아니다" [종합]


트로트 가수 김희재가 걸그룹 댄스를 섭렵하며 '희욘세' 매력을 뽐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는 '한여름밤의 COOL서트'로 꾸며져 김지현, 서인영, 나르샤, 제이미, 곽승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서인영은 쥬얼리의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부르며 등장했다. 여전한 가창력과 안무를 선보이는 와중에 김희재가 무대로 뛰어들어 옆에서 서인영과 안무를 맞췄다.

김희재의 흥과 끼를 직접 본 서인영은 "(노래를 하다) 옆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그를 칭찬했다. 이에 김희재는 "쥬얼리 안무를 다 알고 있다"며 팬심을 고백했다.
'사콜' 김희재, 걸그룹 댄스로 '끼부림' 폭발…서인영 "장난 아니다" [종합]
이후에도 김희재는 게스트들이 노래를 부르며 등장할 때 무대로 나와 안무를 맞췄다. 루나는 에프엑스의 '핫 서머(Hot Summer)'를 선곡했고, 김희재는 에프엑스의 안무를 찰떡 소화했다.

나르샤가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아브라카다브라(Abracadabra)'를 부르며 나올 때도 시건방춤을 소화하며 '희욘세' 존재감을 발휘했다.
'사콜' 김희재, 걸그룹 댄스로 '끼부림' 폭발…서인영 "장난 아니다" [종합]
첫 대결은 서인영과 김희재의 대결. 김희재는 서인영의 노래 '너를 원해'를 부르며 서인영에게 손짓했다. 노래와 춤으로 자신을 도발하는 걸 본 서인영은 "저 분 장난 아니다. 눈에 끼가 (대단)"라며 당황했다.

김희재는 "쥬얼리의 '모두다 쉿'이라는 곡을 좋아한다"고 '찐팬'임을 알렸다. 서인영은 "나도 그 곡을 좋아해서 내가 후속곡으로 정했다"며 내심 뿌듯해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