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이, '골때녀' 때문에 부부싸움?
아이린X정혁, 과거 핑크빛 기류 해명
정현, "나는 비혼주의자"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강호동이 아이린과 정혁의 핑크빛 기류를 언급했다.

1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모델 이현이, 아이린, 정혁이 전학생으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수근은 이현이, 아이린, 정혁에게 "큰 키가 유전이냐”고 물었다. 이에 이현이는 "할머니가 키가 크시다. 1933년생이신데 170cm 정도”라며 “포토그래퍼 실장님들이 모델들한테 다 물어보니 모델들은 대부분 곰탕을 많이 먹었다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정혁과 아이린 역시 "곰탕을 먹었다”고 거들었다.

이현이는 "'골 때리는 그녀들' 때문에 남편과 싸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남편이 방송 중 잦은 부상을 당하는 나에게 걱정스러운 마음에 '이길 생각하지 말고'라고 했다”며 “'이길 생각하지 말라고?'라며 서운해 했다. 그렇게 부부싸움이 시작됐다"고 떠올렸다.

함께 ‘골때녀’애 출연 중인 아이린은 "검은 리본 달고 출전해야 한다”며 징크스를 털어놨다. 그는 ”일단 꼴등을 했는데도 한 번 더 검은 리본에게 기회를 줬다. 어떻게 보면 징크스를 깬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현이는 "모델들은 평소에 달걀을 엄청 먹는데 축구를 시작한 이후로 다 끊었다. 알을 깔까봐"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아이린과 정혁의 핑크빛 기류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목격담을 전하며 "심장박동수 테스트를 했는데 예능 하면서 그런 걸 처음 봤다”며 “정혁의 인사에 아이린의 심박수가 빨라졌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아이린은 "고백했는데 내가 까였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정혁은 당황하며 "누나, 그렇게 말하면 내가 쓰레기가 되잖아요"라고 말했고, 이에 아이린은 "장난이다. 아무 일도 없었다”거 해명했다. 이 과정에서 정혁은 "비혼주의자"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