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는 첫사랑 고백남
최악의 남편으로 변신?
못난 남편 따귀 날린 이유
'애로부부' 예고/사진제공 = SKY채널, 채널A 애로부부
'애로부부' 예고/사진제공 = SKY채널, 채널A 애로부부


SKY, 채널A가 공동 제작 예능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 MC 이용진이 남편과의 사별 뒤 갑자기 나타난 옛 친구에게 설레는 고백을 받은 사연자의 반전 이야기에 일침을 날린다.

13일 방송될 ‘애로부부’의 ‘애로드라마’ 예고편은 남편이 사고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뒤 아이와 함께 살고 있던 한 아내에게 나타난 옛 친구가 “불길이라도 뛰어들 자신 있다”며 고백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그는 사연자가 바로 첫사랑이라며 진심으로 ‘직진’ 했고, MC 홍진경과 안선영은 “멋있다”며 몰입해 행복한 앞날을 예상하게 했다.

그러나 결혼 후 그는 아내에게 “나 몰래 전 남편 사진 들고 다니면서 한 번씩 들여다보니 어때? 나한테 무릎 꿇고 빌라고”라며 숨겨둔 ‘자격지심’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고백 당시와는 달라진 모습에 MC 이용진은 “못났다, 못났어”라며 혀를 끌끌 찼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분노 속에 대차게 남편의 뺨을 때리는 아내의 모습이 공개돼 고통스러운 나날 속 아내에게 어떤 일이 생겼는지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속터뷰’에서는 한 아내가 “욱하는 남편이 고민”이라며 “남편이 막 소리를 지르고 방문을 쾅쾅 닫고, 갑자기 숟가락을 확 던진다”고 토로했다. 이에 남편도 “전 직장에서는 소문이 날 정도로 예민하기도 예민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다들 돌XX라고 했었더”며 머쓱한 듯 웃었지만, 아내는 “저는 그 타이밍에 왜 화가 나는지 이해가 안 간다”며 심각한 표정으로 이야기를 이어갔다.

‘애로부부’는 오는 13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