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퀴즈'./사진제공=IHQ
'별퀴즈'./사진제공=IHQ


톱모델 3인방 이현이, 아이린, 차수민이 이상형에 대해 언급한다

9일 방송되는 채널 IHQ 예능 '별에서 온 퀴즈' 10회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모델 이현이, 아이린, 차수민이 출연해 그때 그 시절 ‘라떼 퀴즈’를 푸는 시간을 갖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화려한 의상을 입고 등장한 이현이, 아이린, 차수민은 런웨이를 방불케 하는 당당한 워킹과 포스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이현이, 아이린, 차수민은 비주얼 못지않은 화려한 입담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특히 세 사람은 이성관을 묻는 말에 자신들의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남성의 키가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극복할 수 있는 조건 1위에 대한 퀴즈를 풀던 중 이현이는 “나는 얼굴을 굉장히 많이 본다”고 밝혔다.

이어 조세호는 남성을 볼 때 키를 보냐고 질문했고, 아이린과 차수민은 “키는 상관없다”고 답했다. 기대에 부푼 조세호와 남창희는 어느 정도 기준이 있을 거 아니냐고 물었고, 두 사람은 “그래도 비슷해야 하지는 않느냐”고 답해 실망감을 안겼다. 그러자 이현이는 “그게 보는 거다. 여기 두 분에게 무슨 상처를 주는 거냐”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수민은 이상형을 묻는 말에 “나는 만날 때 그런 생각을 늘 한다. 내 친구들한테 보여줬을 때”라고 노 필터 답변을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톱모델 3인방의 화려한 입담은 9일(오늘) 오후 8시 채널 IHQ와 드라맥스를 통해 동시 방송되는 ‘별에서 온 퀴즈’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