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참3' 男 못 끊는 여사친 "내가 갖진 싫고 남 주긴 아까워" [종합]


여자 사람 친구에게 끌려다닌 한 남자가 따끔한 조언을 들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3'에서는 25세 고민남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의 주제는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

고민남은 연애를 할 때마다 여사친의 방해를 받았다. 여사친은 고민남의 차에 일부러 립스틱을 놓고 내렸고, 결국 이 일로 고민남은 여친과 이별을 하고 말았다.

여사친과의 절교를 다짐하던 순간, 전 남친과 헤어져 힘들어하던 여사친은 갑자기 고민남에게 "좋아한다"며 고백을 해왔다. 사실 학창시절 여사친을 좋아했고 고백하기도 전에 거절당했던 고민남은 자신이 여사친을 잊지 못했다는 사실을 인정한 후 여사친과 사귀기로 했다.

하지만 친구들의 반응은 좋지 않았다. 여사친이 공들이던 전 남친과 잘 되지 않아 고민남을 만난다는 것이다. 친구들의 말대로 여사친은 자신의 기준에 고민남이 차지 않다는 걸 솔직하게 말했고, 충격에 빠진 고민남은 여사친과 헤어졌다.

이후 여사친은 다시 전 남친에게로 돌아갔고, 고민남도 새로운 사람을 만나려고 노력했지만, 여사친의 전화 한 통에 또 다시 달려나가고 말았다. 여사친은 전 남친과 또 다시 헤어졌다며 고민남에게 정착하고 싶으니 잡아달라고 요구했다.

주우재와 김숙은 "내가 갖기는 싫고 남 주긴 아까운 그런 마음 아니겠느냐"고 꼬집었다.

곽정은은 "상처의 기억과 사랑의 기억이 융합되어 있으면 이걸 '찐사랑'이라고 착각하는 경우가 있다. 온전한 사랑을 받아본 적이 없기 때문에 아프니까 사랑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서장훈은 "고민남은 여사친이 부르면 오는 사람이지 사귀고 싶은 사람이 아니다"며 팩트 폭격을 날렸다.

한혜진은 "두 사람은 마치 주종관계의 역할극 같다. 모욕적인 말을 들으면서 우스꽝스러운 연극을 계속 하는 게 괜찮겠나"라며 연애를 말렸고, 김숙은 "현재 고민남은 여사친에게 미련이 남아 있기 때문에 다음 여자를 만나도 여사친에게 마음이 가 있을 거다. 다른 데 집중 못할 거면 차라리 만나서 데이고 나와라"라고 조언했다.

곽정은 역시 "이대로 끝낼 수 없다면 끝장을 봐라"라고 덧붙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