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지난 7일 방송
오종혁X최영재X박군X김민준X안태환 출연
안태환 "누나에게 출연 사실 고백 NO"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그룹 EXID 출신 배우 하니의 동생으로 알려진 배우 안태환이 예능 새내기로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다.

지난 7일 방송된 '비디오스타'에는 '깡에 살고! 깡에 죽는! 깡철 멘탈' 특집으로 오종혁, 최영재, 박군, 김민준, 안태환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태환은 '비디오스타' 첫 출연 사실을 알리며 "나랑 누나랑 나간 예능이 꽤 있었다. 근데 누나를 빼고 '강철부대'원으로 나온 거기 때문에 내가 제 역할을 할 수 있을까 부담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하니에게 일부러 출연 사실을 말하지 않았다는 안태환. 그는 "조언을 해줄 거 같았는데 스스로 해결하고 싶었다"고 알렸다. 이어 영상 편지를 통해 "이번에는 내 힘으로 역할을 해보고 싶어서 나왔다. 말 안 하고 나왔다고 실망하지 말고 응원해줬으면 좋겠다"고 털어놓았다.
/사진='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안태환은 '강철부대' 첫 탈락팀으로 선정됐던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스스로 자책하기도 바쁘고 내가 해병대 명예를 실추시킨 거 같은 죄책감도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그런데 씻으려고 보니 내 온몸이 상처투성이였다. 그날 잠도 안 왔고 머릿속으로 계속 혼자 시뮬레이션을 돌렸다. 계속 그 생각만 했다"고 밝혔다.

안태환은 오종혁의 소식가 면모를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내가 밥을 많이 먹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오종혁은 "안태환이 밥을 산처럼 쌓아서 먹었다. 이걸 다 먹을 수 있나 싶었는데 다 먹더라"고 전했다.

안태환은 "내가 막내다 보니까 속도를 맞추는 게 중요했다. 근데 오종혁이 한참 먹던 중 배부른지 숟가락을 내려놓더라. 이 정도 먹고 힘이 날까 싶을 정도로 조금 먹었다"며 "미션에 대비해 식사 조절을 한 거였다. (밥을 다 먹었으면) 휴대폰을 하거나 그러면 되는데 계속 빤히 쳐다봐서 눈치가 보였다. 더 먹기도 시선이 있으니까 그랬다"고 설명했다. 이후 안태환은 상황을 무마하려고 했지만, 오종혁은 "됐다"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최영재와 오종혁은 놀이기구 공포증을 고백했다. 평소 놀이공원 롤러코스터를 무서워한다는 최영재는 "그건 나를 강제로 잡아 내리는 것이라 싫다"고 강조했다. 이어 "5학년 때 독수리 요새를 타고나서 '이건 나와 안 맞는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놀이기구에 트라우마가 생긴 계기를 밝혔다.

이에 오종혁은 "나도 비슷하다. 내가 자이로드롭을 못 탄다"며 "진짜 어디까지 가는 거냐 싶을 때 그대로 얼어붙으면서 공기 저항을 맛보며 내려왔다. 그때 내 눈에 눈물이 주르륵 흘렀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