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임윤아/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임윤아/사진=조준원 기자


임윤아가 소녀시대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6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영화 '기적'의 배우 임윤아, 박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정민은 "운전할 때 라디오를 자주 듣는다. '정희'도 가끔 듣는다. 재밌다"고 밝혔다.

소녀시대 멤버 전부 '정희'에 나온 적 있는데 임윤아는 '정희'가 첫 출연이다. 이에 임윤아는 "그러게요. 바쁜 척 했네"라며 웃었다.

이어 김신영이 써니, 권유리가 임윤아 잘 부탁한다고 연락이 왔다고 하자 임윤아는 "몰랐다. 감동이다"라며 "응원해준 만큼 잘하고 가겠다. 나머지 하고 싶은 말은 톡으로 남기겠다. 고맙다"고 말했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 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 분)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잠품. 오는 15일 개봉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