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미, 첫 프로 게스트
"100억인 줄 몰랐다"
"시매부 비, 잘 친다"
'공치리' 이보미 프로/ 사진=SBS 캡처
'공치리' 이보미 프로/ 사진=SBS 캡처


프로골퍼 이보미가 자신을 '레전드'라고 극찬한 유현주 프로와의 맞대결을 벌였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편먹고 공치리(072)' (이하 '공치리')에서는 최강 운동부 4인방 노사연, 이보미, 이지훈, 닉쿤이 출연했다.

이날 이승기는 게스트 라인업에 대해 "프로그램 소문이 많이 난 것 같다. 게스트가 풍성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경규는 "체육인이 온다고 했는데 노사연이 왔다"며 역도를 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노사연은 중, 고등학교 시절 핸드볼 선수였다고 밝혔다.

이승엽은 "(노사연이) 이승기와 팔씨름을 했는데 이승기가 졌다고 들었다"고 했다. 그러자 이승기는 "그때 내가 입원했었나"라며 '집사부일체'에서 노사연에게 패배한 적 있다고 털어놨다. 노사연은 "(오늘은) 규프로 잡으러 왔다"고 설명했다.

JLPGA에서 활약 중인 이보미는 첫 프로 게스트로 '공치리'를 찾았다. 유현주 프로는 "이보미 언니가 얼마나 대단하냐면 누적 상금이 100억이 넘는 레전드"라고 소개했다. 이에 이보미 프로는 "저도 지금 알았다"고 웃었고, 노사연은 "친하게 지내자"고 손을 내밀었다.

이보미 프로는 배우 이완과 결혼해 배우 김태희가 시누이, 가수 비가 시매부다. 이승기는 비에 대해 "골프 엄청 치신다"고 했고, 이보미는 "(골프를)굉장히 잘 친다"고 말했다. 이어 "'공치리' 1회를 보고 이경규 님을 진짜 뵙고 싶었다. 유현주 프로가 너무 고생하더라"고 덧붙였다. 이승기는 "방송에 안 나왔지만 더 고생했다"고 폭로했다.

배우 이지훈도 이경규를 경계대상 1호로 꼽았다. 그는 "체대를 나오다 보니 운동을 누군가에게 배우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며 "독학으로 타이거우즈 영상을 보면서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2PM 닉쿤은 "구력 6년차, 라베 74, 비거리 평군 240-50m"라고 밝혔다. 이승기는 닉쿤에 대해 "봤던 사람 중 제일 잘 친다. 폼과 매너, 거리가 대단하다"고 설명했다.
'공치리' 이보미 프로/ 사진=SBS 캡처
'공치리' 이보미 프로/ 사진=SBS 캡처
이어 노사연, 유현주 프로, 닉쿤, 이승기가 '유유상종' 팀, 이경규, 이보미 프로, 이승엽, 이지훈 '이가넷' 팀으로 나눠졌다. 상대팀 요주의 인물이 있냐는 물음에 이보미는 "별로 생각해 본 적이 없다. 우리팀이 잘하자는 주의"라고 했다. 이경규는 이승기와 노사연을 '구멍'으로 꼽았다. 이를 들은 이승기는 이경규를 향해 "저기는 블랙홀이 있다. 내가 전담 마크하겠다"고 했다.

이후 이경규는 상대팀 닉쿤의 실수에 "내가 이런 애 뒤에 쳐야 되는 거냐"고 했고, 큰소리쳤던 대로 굿샷을 날렸다. 닉쿤의 첫 샷은 OB 벌타는 면했으나 나무 뿌리에 걸렸고, 유현주 프로가 그의 샷을 안정적으로 살려냈다.

이날 유현주 프로와 이보미 프로의 대결도 펼쳐졌다. 유현주 프로는 이보미에 대해 "배울 점이 많은 언니"라고 칭찬했다. 이보미 프로는 "유현주와 실제로 만나보니 털털하고 싹싹해서 내가 반했다. 하지만 지지는 않겠다. 지는 게 싫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나란히 굿샷을 날리며 멤버들의 감탄을 유발했다.

이 가운데 이보미 프로는 벌칙으로 고추냉이 마카롱이 걸린 이벤트 경기에서 러프한 티샷을 날렸다. 같은 팀 이경규는 "내가 못 쳐도 나는 아무 잘못이 없어. 공을 이 모양으로 놨는데"라고 버럭했다. 이후 이보미 프로는 나이스 파로 고추냉이 마카롱을 유유상종 팀에게 선물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