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구교환./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구교환이 정해인과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2일 가진 화상인터뷰에서다.

넷플릭스 시리즈 'D.P.'(디피)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누적 조회수 1000만뷰 이상을 기록한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 날'을 원작으로 하며 영화 '차이나타운', '뺑반'을 연출한 한준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D.P.조 조장 상병 한호열로 분한 구교환은 이병 정해인과 브로맨스 케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연기 호흡을 묻자 구교환은 "테이크 마다 그 짧은 집중력이 좋았다"며 "작품에서 사용되는 건 A컷이지만, 다른 테이크들도 보여드리고 싶을 정도다. 현장에 갈 때마다 '오늘은 어떤 재밌는 장면을 함께 만들까' 하는 설렘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구교환은 "짧은 시간에 친밀함을 발견했다는 게 놀랍다. 지금 당장 한준희 감독님께서 한 장면을 가져오고 그 장면을 나와 정해인, 김성균 셋이서 연기해보라고 해도 어색하지 않게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그만큼 많은 영감과 배움을 줬던 배우들"이라고 극찬했다.

앞서 정해인은 구교환이 마음의 준비만 한다면 같이 예능에 출연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구교환은 "마음의 준비가 안됐다"며 "아직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시즌2를 기대하냐는 질문에 구교환은 "작가님과 감독님에게 문의해 달라"며 "나는 시나리오 안에서 인물을 영상으로 옮기는 역할이라 어떤 글이 오든 이야기를 잘 전달하는 게 나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시즌에서 보여주고 싶은 모습에 대해서는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너무 많아서 하나 고르는 게 어렵다. 호열이가 좀더 행복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