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보이는 라디오 캡처./
'철파엠'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박정민이 태연의 노래를 즐겨 듣는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영화 '기적'으로 돌아온 배우 박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박정민이 영화 '변산'에서 힙합 음악을 선보인 것을 언급하며 "원래 힙합을 좋아하냐"고 물었다.

이에 박정민은 "이 영화 통해서 안 좋아하게 됐다"라며 "감독님이 원해서 했는데 힙합을 좋아만 해야겠구나 생각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정민은 "요즘엔 가요를 많이 듣는다"라며 "태연 씨의 'Weekend'를 자주 듣는다"고 밝혔다.

박정민은 오래전부터 소녀시대 팬으로 유명하다. 이번 영화 '기적'에서는 윤아와 호흡했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이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정민은 기차역이 유일한 인생 목표인 4차원 수학전재 준경으로 열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