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식빵 욕을 3개 국어로"…김수지·양효진·오지영이 밝힌 김연경 ('유퀴즈')


국가대표 여자 배구팀 김수지, 양효진, 오지영 선수가 '2020 도쿄 올림픽'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는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김수지, 양효진, 오지영 선수가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김연경 선수가 경기 중에 '해보자, 후회 없이'라고 말하는 장면이 인상 깊었다"고 하자 오지영은 "엄청 든든했다. 언니가 그렇게 말해주니까 '우리한테 김연경 있다'는 든든함을 느꼈다. 무서울 게 없더라"고 말했다.

김수지는 "다 같은 마음인 것 같다. '해보자 하면 해야지. 따라갈게' 이런 마음"이라고 밝혔다. "양효진은 "'이 경기를 정말 지기 싫다. 여기서 못 지고 가겠다' 이런 게 눈빛에서 느껴졌다. '진짜 이거 지면 큰일 나겠구나' 이런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TEN 리뷰] "식빵 욕을 3개 국어로"…김수지·양효진·오지영이 밝힌 김연경 ('유퀴즈')
라바리니 감독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양효진은 "잔소리가 진짜. 하나하나 안 놓치신다. 블로킹 한 번 안 쫓아가면 '왜 거기로 갔냐'부터 시작해서 끝이 없다"고 밝혔다.

라바리니 감독에게 가장 감사한 선수는 오지영. 오지영은 "독님이 유난히 저한테 많이 정확성을 더 요구했다. 저 나름대로 정확히 갔다고 생각하는데 감독님한테는 안 맞는 것 같으니까 계속"이라며 "마지막날 하고 싶은 말을 했다. 왜 그렇게 나를 못 잡아먹어 안달이었냐고 여쭤봤더니 더 잘할 수 있는데 제가 너무 저를 낮춘다는 게 화가 나셨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가 맞는 건가. 수없이 생각했다. 라바니니 감독님이 저를 믿더라. 그것 때문에 생각도 바뀌고 '그걸로 뛰어보자' 싶었다"며 울컥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브리질 경기는 현실적으로 이길 수 없는 게임이었다고. "유재석은 "동메달 결정전이 끝난 후에 라바리니 감독님 말을 듣고 선수들이 울었다고 들었다"고 질문했다.
[TEN 리뷰] "식빵 욕을 3개 국어로"…김수지·양효진·오지영이 밝힌 김연경 ('유퀴즈')
김수지는 "디테일하게 분석을 하시니까 저희의 경기력과 상대 선수들의 신체적인 조건을 따져봤을 때 우리가 아무리 잘 준비해도 경기가 힘들 수도 있겠다고 생각하셨다. 좋은 상황으로 계속 만들어 가서 꿈같은 일이 벌어졌지 않았나. 지속될 수 없는 현실을 깨달았다고 하시더라. 그 말씀이 와닿았다. 되게 많이 속상했다"고 전했다.
[TEN 리뷰] "식빵 욕을 3개 국어로"…김수지·양효진·오지영이 밝힌 김연경 ('유퀴즈')
'갓연경' 김연경 선수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김연경과 초등학생부터 절친인 김수지는 "자랑거리다. 여자 배구가 많이 흥행하고 있는데 그 중심에는 (김)연경이가 있기 때문에 우리 같은 선수들도 빛을 볼 수 있게끔 만들어 준 선수"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TEN 리뷰] "식빵 욕을 3개 국어로"…김수지·양효진·오지영이 밝힌 김연경 ('유퀴즈')
특히 선수들은 "김연경 선수가 경기 중 많이 하는 말이 뭐냐"고 묻자 잠깐의 정적 후 "식빵"이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김수지는 "식빵 아니면 외국에서 많이 생활하니까. 저희가 알아들을 수 없는 식빵 비슷한"이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양효진은 "3개 국어로 한다. 그래서 저희도 많이 안다"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