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점점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점점TV' 영상 캡처


AOA 전 멤버 권민아가 귀신을 본 적 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권민아는 31일 유튜브 채널 '점점tv'에 출연했다. 이날 해당 체널에는 '3년 만에 활동 재개. 그룹 AOA 출신 권민아, 그간 말하지 못했던 속내를 시원하게 털어놓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권민아는 과거 두 번의 굿을 한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귀신을 보냐"는 질문에 "뒷발목을 잡고 있는 귀신 등 많이 봤다"며 "한동안 이유없이 자주 쓰러졌다. 그런데 굿을 하고 나서 괜찮아졌다"고 전했다.

이후 권민아는 "도대체 제 아버지는 어떤 사람이냐"고 무속인에게 질문했다. 그는 "여섯 살때 이혼을 했다.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 게 아버지의 욕설과 폭행이 잦았다"며 "중학교 때 아버지한테 남자친구가 생겼다고 고백했더니 차 안에서 죽기 직전까지 맞았다.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아빠가 죽었다고 말했다. 너무 싫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너무 미안하다. 아빠가 너무 그립다"고 덧붙이며 눈물을 훔쳤다. 또 "언니가 허락 없이 제 돈을 횡령했다"면서 아빠의 안 좋은 면을 닮았다고 속상해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