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 새 둥지 틀어
매니저와 함께 간다
데뷔 때부터 동고동락
배우 엄기준/ 사진= 유어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엄기준/ 사진= 유어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엄기준이 새 소속사 유어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엄기준은 데뷔 때부터 함께 해온 매니저가 설립한 신생 매니지먼트 회사인 유어엔터테인먼트 행을 결정했다. 평소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주위 사람을 잘 챙기는 그가 오랜 시간 함께 동고동락한 매니저와의 의리를 지킨 셈이다.

1995년 연극 ‘리차드 3세’로 데뷔한 엄기준은 이후 뮤지컬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헤드윅’, ‘잭 더 리퍼’, ‘몬테크리스토’, ‘광화문 연가’,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 ‘유령’, ‘피고인’,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 영화 ‘파괴된 사나이’, ‘더 웹툰: 예고살인’ 등에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혀왔다.

엄기준은 그간 선과 악이 공존하는 매력적인 마스크와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 뛰어난 연기력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하며 대체불가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화제 속에 방영 중인 SBS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악의 끝을 보여주는 주단태를 맡아 데뷔 이래 최고의 전성기를 맞았다.

신인시절부터 함께한 매니저와 새로운 회사에 둥지를 튼 엄기준은 tvN 여행 콘셉트 예능프로그램 ‘해치지 않아’(가제)에도 출연을 확정해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