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예능 '그늘집', 지난 26일 공개
딘딘, 악성 댓글에 분노한 사연
"새벽 2시에 옥타곤서 키스?"
"그날 강릉에서 게 잡고 있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달라스튜디오-그늘집'
/사진=유튜브 채널 '달라스튜디오-그늘집'


가수 딘딘이 개그맨 유재석의 과거를 폭로했다.

지난 26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달라 스튜디오-그늘집'에는 딘딘이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김종민은 "단도직입적으로 처음부터 얘기하겠다. 자꾸 '발기부전이다', '뭐 잘 안 된다' 등의 소문이 들린다"고 물었다. 이에 딘딘은 "촬영 중에 담배를 계속 피우면 5~60살쯤에 발기부전이 올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게 기사에는 '딘딘, 촬영 중 발기부전 확진'으로 떴다. 그 말을 들으니까 진짜 의욕도 없고 확인할 겨를도 없었는데, 얼마 전에 검사를 했는데 괜찮다고 했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종민은 딘딘에게 '정자 얼리기'를 추천했다. 그는 "며칠 전에 너무 후회를 했다. 지금이라도 얼릴지 고민 중"이라고 털어놓았다. 현재 얼려놓은 사람은 개그맨 김준호라고. 김종민은 "40대 초반에 얼려놓은 것 같다. 근데 너무 오래 얼려져 있다"고 말했다.

딘딘은 "데프콘 형이랑 지금 뭐 하는데 '요즘 여자 안 만나냐'고 하더라. 그래서 진짜 아무도 없다고 했다. 그랬더니 데프콘 형이 '김종민은 네 나이 때 시도 때도 없이 만나고 다녔다'고 했다"고 알렸다. 이를 들은 김종민은 "그 형은 있는 이야기를 부풀리는 게 아니라, 없는 이야기를 한다"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또 딘딘은 "이게 선배 연예인들의 잘못된 답습이다. 어릴 때 놀 거 다 놀지 않았냐. 유재석 형도 20대 때 나이트 갈 거 다 가놓고, 이제 40살쯤 되더니 '우리는 이제 놀지 않아야 돼', '연예인이 그러면 안 됩니다' 이러니까 후배들이 놀면 안 되는 줄 알고 20대부터 못 노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달라스튜디오-그늘집'
/사진=유튜브 채널 '달라스튜디오-그늘집'
그런가 하면, 딘딘은 일진들에게 인사받았다는 목격담을 해명했다. 김종민은 딘딘에 "최근 증산역에 간 적 있냐. 일진들 모아놓고 뭐 했다는 걸 봤다는 사람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딘딘은 "양세형 형이랑 술을 먹었다. 그때 (양세형 형) 후배들이 와서 인사를 하고 간 적 있다"고 알렸다. 그러자 김종민은 "소문이 이렇게 난다"며 안타까워했다.

딘딘은 "내가 클럽을 잘 안 간다. 예전에 클럽을 한 번 갔는데 슬리피가 '지금 가고 있는데 거기 가서 앉아 있어'라고 했다. 그래서 앉아있는데 갑자기 어떤 여성분이 와서 앉으려고 하더라. 내가 자리 있다고 말했다. 근데 누가 그걸 찍어서 올렸는데 내가 귀를 빨고 있는 것처럼 나왔다. 그래서 회사에서 그걸 지워달라고 얘기한 적 있다"고 털어놓았다.

더불어 "한 번은 SNS에 내 기사가 올라왔는데 댓글로 누가 '딘딘 어제 새벽 2시에 옥타곤에서 키스하고 있던데'라고 올렸더라. 근데 내가 그날 강릉에서 게 잡고 있었다. 열 받아서 거기다 대댓글을 달았다. 무슨 소리냐고 했더니 삭제하고 튀었더라"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그거 삭제 안 했으면 그냥 거기서 키스한 게 아니냐"고 물었고, 딘딘은 "그냥 나 스윙스 된 것"이라고 답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