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 변호사/ 사진=KBS2 제공
박준영 변호사/ 사진=KBS2 제공


박준영 변호사가 ‘전문가 특집 3탄’으로 꾸려지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정의의 아이콘’ 박준영 변호사가 출연해 재심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놓을 예정이다.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의 권상우와 영화 ‘재심’ 정우가 맡았던 역할의 실제 모델인 박준영은 ”영화나 드라마 때문에 ‘이미지 거품’이 심하다“고 밝힌다. 이어 “영화와 드라마를 본 지인들의 문제 제기가 많다. 배우들의 모습과 굉장히 갭이 크다고들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긴다.

하지만 이어 박준영 변호사는 “적당한 캐스팅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두 배우의 공통점이 ‘몸짱’ 아니냐, 나도 한 근육 한다”라며 멤버들에게 직접 근육 검증을 요청해 자신감을 드러낸다. 하지만 그는 자신 없는 부위를 검증받을 때는 한껏 몸을 사리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고졸 출신 변호사’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박준영은 “학창시절 자주 가출을 했다”는 반전 과거를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이어 “제대 후 ‘인생 한번 뒤집어 보자‘라는 생각으로 사법 시험을 준비하게 됐다”며 “운명을 바꾼 사건 ’수원 노숙 소녀 살인 사건‘을 통해 재심 전문 변호사가 됐다”고 한다. 가출 청소년에서 변호사로 인생 역전하게 된 사연을 공개하며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이어나갔다는 후문이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31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