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사진=JTBC 방송화면
'아는형님'./ 사진=JTBC 방송화면


'MC민지' 정준하가 '아새우!' 뮤직비디오 촬영 비화를 전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정준하와 CL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이수근은 "정준하 아들 로하가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던데"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정준하는 "맞다. 많은 분들이 내 아들이라고 생각하지 않더라"라며 "춤추는 걸 좋아한다. 한번 해보고 싶다고 해서 출연 시켰는데 너무 잘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하하, 박명수의 출연과 관련해 비화도 털어놨다. 강호동이 "거긴 어떻게 섭외했냐"고 묻자 정준하는 "거긴 조금 만만하잖아"라며 웃었다. 이어 정준하는 "박명수는 원래 안 한다면서 다 도와주는 스타일이다. 촬영 전 날 급하게 이야기했는데, '못 가'라고 소리치더니 '몇 시까지 가면 돼'라며 조용히 와서 해줬다"라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또 "하하는 지방촬영 때문에 그날 못 찍었다. 나중에 따로 찍어서 합성했다"고 떠올렸다.

이에 김희철은 "재석이 형은?"이라고 물었다. "그러자 정준하는 "말이 안 떨어지더라"라며 "재석이가 출연했으면 임팩트가 컸겠지. 근데 말을 잘 못하겠더라"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김영철이 "말을 아예 못했냐"고 묻자 정준하는 "말이 안 떨어졌다. 그게 그런게 있다. 동생인데 형 같다"며 어려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정준하는 김희철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다들 힘들지만 나도 가게를 한달 쉬었다. 배달이라도 해야해서 앱을 시작했다. 그런데 희철이가 앱에 들어와서 '맛있게 먹었다'고 세 번이나 리뷰를 달아줬다. 감동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연예인빨로 그만하고 맛으로 승부해라"라고 말해 감동을 파괴시켰다.

정준하는 부캐 MC민지의 힙합곡 '아새우!'를 열창했다. CL이 엔딩포즈 원포인트 레슨에 나서 재미를 안겼다. CL은 완벽한 엔딩포즈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