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배우 정찬이 이혼 후 홀로 육아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예능 '내가 키운다'에는 정찬이 게스트로 찾아왔다.

2015년 이혼 후 아이 둘을 홀로 육아 중이라는 정찬은 "이혼 당시 아이가 4살, 3살이었다. 지금은 초등학생 3학년, 2학년"이라고 설명했다.

정찬은 "나는 다행히 아기 때부터 끌어안고 자고 두 시간에 한 번씩 분유 먹이고 촬영 나가고 그랬다. 애들 예방 접종도 내가 다했다. 예방 주사 카드가 어떻게 생겼는지도 잘 아는 아빠여서 그런 건 크게 힘들지 않았는데 엄마가 채워주는 영역이 있는 거니까"라고 솔로 육아의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이에 채림은 "저희는 엄마가 키우는 입장이었는데, 아빠 입장에서는 또 다른 어려움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찬은 "놀이터에서 많이 느낀다. 4~5년은 옆에 같이 있어야 하니까 가는데 딱 여기서 혼자 방송하는 김구라처럼 뻘쭘해진다"라고 밝혔다. 김구라는 정찬의 의도치 않은 저격에 "나랑 같은 쪽일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여성 패널쪽"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정찬은 자신의 상황을 이해해주는 아이들을 향한 고마움도 드러냈다. 그는 "이혼 당시 아이들이 너무 어려서 붙잡고 설명할 수 없었다. 근데 초등학교 들어가면 가족 설명하는 시간이 있다. 그때 아이가 '우리 엄마, 아빠는 이혼은 했는데 엄마는 주말마다 보고, 아빠는 우리를 데리고 놀러 간다. 엄마 집에 가면 우리 방도 따로 있다'고 말했다는 걸 듣고 울컥했다. 그때 아이들이 알고 있다는 걸 알았다. 그저 감사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또한 김현숙이 아들을 데리고 목욕탕에 못 가는 것에 대한 고민을 토로하자 정찬 역시 "나도 마찬가지다. 친한 동생 아내한테 부탁해서 간 적도 있다. 때마침 놀러 간 김에 '목욕 가자'면서 괜히 분위기 잡고 돈 내주고 제수씨한테 딸을 부탁했다"는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