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충격 사연 등장
김진환 X 4MC 신동엽→시우민, 단체 멘붕
시우민, 두 귀 의심→진행 불가 사태
사진제공=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사진제공=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충격적인 사연을 마주한 4MC와 게스트 송민호, 김진환이 단체로 멘붕에 빠져 시선을 집중시킨다.

오늘(27일) 방송되는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이하 ‘신과 함께2’) 측은 사연자의 고민을 해결해주는 ‘Y so serious' 코너에서 4MC와 게스트 송민호, 김진환이 한 사연을 읽고 단체로 충격에 빠져 헤어나오지 못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선공개했다.

‘신과 함께 시즌2’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보여줄 4MC 신동엽, 성시경, 이용진, 시우민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고민 해결 코너 ‘Y so serious'에서 진행자 이용진은 한 여성의 사연을 소개한다. 2주간 연락했던 썸남이 그동안 함께 사용했던 데이트 비용 40만 원을 돌려 달라고 한 것. 사연자는 자신이 계산해 본 결과 20만 원이 맞다고 판단한 가운데, 40만 원과 20만 원 중 얼마를 돌려줘야 할지 자문한다.

이용진이 사연을 읽는 동안 신동엽은 충격에 입을 떡 벌리고는 사연 소개가 끝날 때까지 한 번도 입을 다물지 못해 시선을 끈다. 시우민은 “예? 그게 무슨 말이에요?”라며 말도 안 되는 상황에 두 귀를 의심했고, 화가 잔뜩 난 성시경은 “난 한 푼도 못 줘!”라고 하면서 선택에 포기를 선언한다.

이용진이 원활한 코너 진행을 위해서 대답을 재촉하자, 성시경은 “2만 원”이라고 외쳤고, 이어진 재촉에는 “6만 원”을 부르며 금액을 흥정하는 상황까지 벌어져 웃음을 자아낸다.

사연 소개가 끝난 후에도 출연진들은 “이 사람을 어떻게 표현해”, “엄청 화가 나는데 이거는?” 등 분노의 말을 내뱉으며 찐으로 감정 이입을 했다. 진행이 불가한 사태에 ‘진행자’ 이용진은 “후토크는 나중에”를 거듭 외치며 모두를 진정시키기 위해 진땀을 뻘뻘 흘려 폭소를 유발한다.

충격적인 사연에 단단히 뿔이 난 4MC와 송민호는 20만 원도 줄 수 없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김진환은 홀로 40만 원을 돌려줄 것을 골라 궁금증을 자극한다.

‘신과 함께2’는 오늘(27일) 저녁 8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