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문세윤 조세호 강재준 믿었는데...'
82년생 절친 중 "안 맞는 사람은 누구?"
'고생대타' 선언, "고생은 저희가"
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높은 텐션과 거침없는 입담으로 예능계를 휘몰아치는 대세 개그맨 황제성이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출연 소감을 전했다. 황제성은 “멤버들 모두 너무너무 좋은 사람들이 모였다.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가 공동 제작하는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는 음식을 더욱 맛있게 먹기 위해 ‘고생+음식’의 합을 찾아 생고생에 나서는 프로그램이다. 고생길에 나선 주인공들은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으로 82년생 동갑내기 개그맨 조합이다.

친구들과 함께 ‘프로 고생러’에 합류하게 된 ‘킹캐슬’ 황제성은 “평소 친분이 있어도 프로그램으로 모인 건 처음이다. 동갑내기라 그런지 편안하다. 하지만 안 맞는 사람도 분명 있다”라며 익살스럽게 동갑내기들에 대한 케미를 드러냈다.

황제성은 ‘고끝밥’에서의 고생을 통해 오랜 친구들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기도 했다. 그는 “세윤이는 원래 갖고 있는 재능도 훌륭한데 옆에서 보면 아직 세윤이는 보여줄 게 훨씬 많은 사람이다. 세호도 촬영을 해보니 참 센스가 넘치는 친구다. 사람을 편하게 만들어주는 특별한 능력이 있는 것 같다. 재준이는 뭐든 열정적이다. 멤버들 중 유일하게 하루 종일 바이오 리듬이 일정하다”라며 ‘프로 고생러’들의 매력 포인트를 밝혔다.

한편, 힘겹게 첫 촬영을 마쳤던 황제성은 “친구들과 함께하면 뭘 해도 힘들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힘든 건 그냥 힘들었다”며 “‘고끝밥’은 쉬운 걸 어렵게 하는 프로그램이다”라고 굳이 하는 고생에 탄식했다. 그냥 먹어도 될 음식을 더 맛있게 먹기 위해 고생을 얹은 ‘고끝밥’이 과연 어떤 고생 후 어떤 음식으로 궁극의 맛을 선보일지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황제성은 “고생은 저희가 하겠습니다. 여러분은 집에서 편하게 맛있는 밥 드세요!”라며 시청자들을 대신해 고생길에 나서는 각오를 다짐했다. 또 황제성은 “작은 바람이 있다면 ‘고생 끝에 밥이 온다’를 시청해 주시는 것”이라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부탁했다.

‘고끝밥’은 오는 31일(화) 저녁 8시 첫 방송된다. kt seezn의 OTT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