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사진=SBS 방송화면
'골때녀'./ 사진=SBS 방송화면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이천수가 '아내 바보' 면모를 뽐냈다.

지난 25일 방송한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 국대 패밀리와 월드클라쓰의 토너먼트 경기가 펼쳐졌다. 이천수는 FC 불나방 팀과 함께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이천수는 아내 심하은이 속해 있는 국대 패밀리를 주시했다. 특히 이천수는 "어느 팀이 이길 거 같니?"라는 최용수의 질문에 "빨강팀(국대 패밀리)이 이겼으면 좋겠다"라고 답해 은연 중 아내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이천수의 염원이 닿았는지 심하은은 날카로운 프리킥을 보여주며 월드클라쓰의 골문을 위협했다. 국대 패밀리는 심하은의 프리킥이 골대를 맞고 튀어 나오자 한채아가 바로 골로 연결해 앞서가기 시작했다.

이천수는 심하은의 플레이를 극찬했다. 프리킥에 대해 "이천수 프리킥이야 뭐야?"라며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또 이천수는 월드클라쓰에게 추격 골을 허용했지만, 다시 추가 골을 터트린 국대 패밀리의 전술 플레이를 볼 때도 심하은을 칭찬했다. 이천수는 어시스트를 기록한 심하은을 보며 "누가 어시스트한 거야 어시스트가 너무 좋았다"라며 팔불출 남편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이날 '골때녀'에서는 국대 패밀리가 월드클라쓰에게 3대 2로 승리해 토너먼트 결승에 진출했다. '골때녀'는 그 누구보다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축구 레전드들이 팀을 이뤄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