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연 무대에 '눈물'
공감+애정 가득 판정
"판소리 지루? 절대 아냐"
'조선판스타' 박은영 / 사진 = MBN 제공
'조선판스타' 박은영 / 사진 = MBN 제공


한국무용 전공자로서 국악에 대한 남다른 조예를 갖고 있는 방송인 박은영이 대한민국 최초의 퓨전 국악 서바이벌 오디션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를 항정살 페퍼 메주파스타라는 강렬한 한 마디로 표현했다.

박은영은 '조선판스타'에 대중 판정단 중 한 명으로 참여하고 있다. 국악 신동 정우연의 '아버지+심청가' 무대에 눈물을 참지 못하는 모습으로 화제가 되기도 한 박은영은 "무대를 직접 보기 전에는 어떤 무대가 펼쳐질지 기대감도 있었지만, 지루하거나 구태의연하지 않을까 반신반의하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그는 "막상 경연 무대들을 보고나서, 우리 국악의 매력과 무한한 가능성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어 깜짝 놀랐다"고 자신의 걱정이 완전히 틀렸다고 밝혔다.

박은영 역시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경연 예능프로그램이라는 이유로 '조선판스타'에 합류했다. "한국무용 전공자로서 우리 전통 예술에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사랑해준다는 것은 정말 기쁜 일"이라고 국악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박은영은 "꼭 출연해 함께 무대를 즐기고 싶었던 프로그램"이라고 판정단 참여 소감을 밝혔다.

자신만의 심사 기준에 대해서는 "경연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마냥 즐기며 볼 수만은 없다"며 "실력 면이든 실험적인 면이든, 관객의 입장에서도 '잘 한다', '매력적이다'라고 느낄 수 있는 객관적 판단을 기준으로 판정을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조선판스타'를 통해 퓨전 국악 경연에 입문한 시청자들에게 박은영은 "이 프로그램을 보기 전, 무조건 편견이나 선입견은 버리셔야 한다"며 "판소리가 지루하다고 생각해 왔다면,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조선판스타'에 대해 "이건 마치 항정살 페퍼 메주파스타 같은 프로그램"이라며 "이름부터 길고 낯설어서 처음엔 선입견과 거부감이 들 수 있지만, 막상 먹어보면 그 맛에 푹 빠지는 퓨전 음식 같다"고 신박하게 표현, 모두의 궁금증과 공감을 함께 자아냈다.

한편, '조선판스타'는 매주 토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