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모발 퀴즈쇼'
박명수, 김태진 보험광고 종료에 "잘렸군요"
'무한도전' 멤버들 비행기에서 무슨 일이?
사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개그맨 박명수가 청취자들과 소통하며 입담을 뽐냈다.

2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DJ 박명수가 김태진 아나운서와 함께 '모발모발 퀴즈쇼'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보이는 라디오로 태진 씨 처음 보는데 보험 광고 할 때와 외모가 너무 다르다. 정말 배용준이다”라며 댓글을 달았다. 이를 본 박명수는 김태진에게 "보험 광고 계속 하시냐”고 물었고, 김태진은 "계약이 끝났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박명수는 "잘렸군요"라고 놀렸고, 김태진은 "잘린 건 아니다. 왜 그러시냐”고 당황해 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날아갔군요. 아무튼 더 좋은 광고 부탁드린다”며 응원(?)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자신을 배구선수 김연경이라고 주장했다. 박명수는 해당 청취자에게 전화를 연결해 도쿄 올림픽 4강전 상대를 물었다. 청취자는 대답하지 못해 가짜가 탄로나 웃음을 자아냈다. 또 청취자가 “명수오빠”라고 부자 박명수는 "연경 씨는 오빠라고 안 한다"고 선을 그어 또 한번 웃음을 안겼다.

이후 또다른 청취자는 "박명수 씨 무한도전 할 때 비행기에서 있었던 일을 저는 알고 있다”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박명수는 "'무한도전' 때도 비행기를 많이 탔지만 '짠내투어' 할 때도 진짜 많이 탔다”며 “한 달에 한 번씩 무조건 탔다. 미담일지 모르겠다"고 불안해 했다.

해당 댓글의 주인공에게 전화가 연결되고, 전직 승무원이라는 청취자의 사연은 다행히 미담이었다. 청취자는 “’무한도전' 멤버들이 비행기 탔을 때 승무원들이 너무 좋아했다”며 “티는 못내고 평정심을 가지고 서비스를 했는데 박명수님이 피곤하셨는지 계속 자느라 얼굴을 안보여주시더라”고 회상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모든 승무원, 기장님들 감사드린다”며 “승객은 푹 잘 권리가 있으니 그건 뭐라 하지 마시라“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