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카남'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와카남'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홍현희-제이쓴 부부와 신기루, 여에스더가 첫 만남부터 충격적인 건강진단을 받는다.

TV조선 예능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는 변화된 시대에 따라 경제력이 높은 아내가 늘어나고 있는 생활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전 세대를 아우르는 ‘뉴노멀 가족 리얼리티’다. 24일(오늘) 방송되는 ‘와카남’ 9회에서는 홍현희-제이쓴 부부와 여에스더, 신기루가 출연해 위험도가 최고조에 달한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특급 건강 솔루션을 전달받는다.

먼저 ‘혀늬네 단식원’ 출신 신기루는 보고도 믿기지 않는 ‘CAR 먹방’으로 충격을 선사한다. 일일 섭취량이 무려 1만 칼로리에 달한다고 밝혔던 신기루는 “술은 리터로 마시는 것!”이라는 발언으로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던 터. 이어 신기루는 차 안에서 신호가 걸릴 때마다 물냉면, 비빔냉면은 물론 수육까지 해치우며 한 끼 식사를 제대로 해결하는 급이 다른 대식가 면모를 드러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한다.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신기루와 한 식당에서 만난 가운데, 신기루는 채소에는 손도 안 대고 오로지 고기에만 몰입하는, 놀라운 ‘온리 육식파’의 식성을 내비친다. 여기에 신기루는 자신만의 특제 소스 파우치까지 꺼내 들어 희쓴 부부를 멘붕에 빠지게 했다고. 결국 신기루의 건강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건강지킴이 여에스더 의사가 출동하고, 여에스더는 신기루를 보자마자 “지금부터 살 안 빼면 급사해요”라는 충격적인 사망 선고를 내려 현장을 싸늘하게 얼어붙게 만든다 충격 진단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여에스더는 ‘의사 본캐’를 소환해 오직 신기루만을 위한 맞춤형 처방전을 내리기 시작한다. 이어 “조금은 희망적이다”라며 신기루의 용기를 북돋아 주는 등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오랜만에 의사美를 폭발시킨 여에스더 표 다이어트 성공 솔루션은 무엇일지, 희쓴부부와 신기루가 어떤 변화를 맞게 될지 주목된다.

제작진은 “신기루의 급이 다른 먹방 스킬이 희쓴부부를 비롯해 스튜디오 MC들의 말문마저 막히게 만들었다”며 “희쓴부부와 신기루가 여에스더의 맞춤형 처방전을 받아 다이어트에 성공, 건강을 회복할 수 있을지, 유익한 꿀팁들이 쏟아질 본방송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9회는 24일(오늘)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