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도 전복 채취
불가사리 '블로킹'
"회현동 물개다"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허재와 현주엽이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보였다.

23일 밤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안정환, 현주엽, 허재, 김병현이 황도에서 전복을 채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네 사람은 주변 바위에서 전복, 해삼 등을 땄다. 이어 현주엽은 불가사리를 주워 허재에게 던졌고, 허재는 손으로 완벽한 블로킹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재는 "저기까지 누가 수영 빨리 하나 할래?"라고 제안했고, 현주엽은 "내가 형보다는 빠르다"라고 말했다. 허재는 "나는 회현동 물개다"라고 자신감을 보였고, 현주엽은 "회현동에 물도 없다"라고 응수했다.

결국 네 사람은 동심으로 돌아간 듯 물놀이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