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교환-정해인./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구교환-정해인./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해인과 구교환이 라디오에서 환상의 브로맨스 케미를 과시했다.

23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드라마 'D.P.'의 정해인, 구교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해인은 "'D.P.'는 탈영병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다. 여러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면서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6부작 시리즈물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박하선이 "탈영병을 잡는 체포조가 실제로 있냐"고 묻자 정해인은 "군대 보직 자체가 있다. 원래 병사들이 했었는데, 요즘은 간부들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정해인은 "머리를 짧게 자르고 군복을 입으니 다시 입대하는 느낌이었다"라며 "내무반이 세트인데 관물대 등이 극 사실적이다. 남자들은 가끔 군대를 갔다와서도 군대 가는 꿈을 꾸지 않나. 저도 그런 느낌이었다"라고 밝혔다.

정해인은 자신이 맡은 안준호 역할에 대해 "군대라는 새로운 환경과 사회에 적응하며 성장하는 인물이다. 성장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인물이 구교환이 맡은 한호열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박하선은 "원작과 계급의 설정이 달라졌다. 원작에서는 상병인데 극 중에서는 이등병이다. 드라마가 원작의 과거냐"고 물었다. 정해인은 "프리퀄이라고 볼 수 있다. 원작에서 인물이 다른 내면의 모습이 나뉘는 것 같다. 안준호와 한호열을 합치면 원작 캐릭터와 가까워진다"라고 답했다.

박하선은 호열 역을 맡은 구교환에게 "원작에는 없는 인물이다. 어떤 인물이냐"고 질문했다.

구교환은 "준호에게 누군가 필요할 때 나타나는 인물이다. 어느 날 문득 호열 상병이 찾아온다. 둘이서 촬영하면서 실제로 극 안에서는 그렇지 않지만 상징적으로 하나같은 존재일 수 있겠다고 이야기했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구교환은 호열과 닮은 점이 있냐고 묻자 "저와 발 사이즈가 같고 옷 사이즈가 같다"라고 엉뚱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박하선은 구교환에게 "정말 동안이다. 저보다 어리신 줄 알았다"라고 했다. 이에 구교환은 "올해 서른 한 살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하선은 "꼭 포털사이트서 구교환을 검색해 보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실제 구교환의 나이는 40세다.

마지막으로 박하선은 "브로맨스가 작품의 관전 포인트라고 하는데 10점 만점에 몇 점을 주고 싶냐"고 물었다. 이에 정해인과 구교환은 입을 모아 5점이라고 외쳤다.

정해인은 "10점이라고 하면 너무 뻔하다. 저랑 형이 콤비가 돼, 제가 5점, 형이 5점을 줘서 합치면 10점이 되는 거다"고 했다. 이를 들은 구교환은 "너무 아름답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D.P.'는 탈영병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 분)와 호열(구교환 분)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다. 오는 27일 공개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