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클라쓰' 이혜성 /사진=커넥티비티 제공
'우리동네클라쓰' 이혜성 /사진=커넥티비티 제공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혜성이 일명 '상견례 프리패스상' 면모를 과시한다.

20일 방송되는 신개념 동네 메이크오버 버라이어티쇼 '우리동네 클라쓰'에서는 화려한 복고 패션으로 속초 돌담마을을 찾은 김수로, 이혜성, 이진호, 몬스타엑스 민혁의 모습이 공개된다.

녹화 당시 속초 돌담마을의 '클라쓰 업'을 위해 김수로, 이혜성, 이진호, 몬스타엑스 민혁은 동분서주했다. 뜨거운 날씨에도 굴하지 않는 '핫플 원정대'의 넘치는 열정에 마을 주민들도 합심해 팔을 걷어붙였다.

마을을 둘러보던 네 사람은 오래된 창고 앞에 쌓여있는 돌더미를 발견했다. 이혜성은 지난 회차에서 체험했던 스톤아트를 떠올렸고, 이에 '핫플 원정대'는 마을 이장님과 협업해 마을 주민들의 소중한 소원이 담긴 '소원 돌탑'을 만들기로 결정했다.

홍보팀 김수로와 이혜성의 폭소 만발 신개념 마을 내 안내 방송에 주민들이 삼삼오오 마을 회관 앞으로 모였다. '핫플 원정대'가 정성스레 준비한 돌에는 어린아이들의 앙증맞은 그림과 '꿈을 이뤄달라'는 소박한 소원부터 초·중고생들의 '최신형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갖고 싶다'는 현실감 가득한 소원까지 마을 주민들의 다채로운 이야기들이 담겼다.

한편, 4000평대 옥수수 농사를 짓고 계시는 어르신의 사연에 김수로와 이혜성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어르신께서 지난해 에어컨을 사주겠다는 가족들의 제안에 "(시원해서) 필요 없다"며 거절했고, 유난히 더운 올해 여름이 되자 후회가 된다는 영상 메시지를 전한 것.

이에 김수로는 이혜성에게 "만약에 며느리라면 어떻게 하겠냐"고 물었고, 이혜성은 기다렸다는 듯 "당장 사드린다"고 말했다. 이혜성의 '100점 만점' 답변에 어르신은 "그럼 너무 고맙지"라며 흡족해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