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클래스 디자이너, 민주킴 만난다
티파니 영, 짧은 치마 입을 수밖에 없었던 비하인드
사진제공=SBS모비딕 '티파니와 아침을'
사진제공=SBS모비딕 '티파니와 아침을'


티파니 영이 단독으로 진행하는 '티파니와 아침을'의 세 번째 게스트가 공개됐다.

SBS모비딕 ‘티파니와 아침을’ 세번째 에피소드의 주인공은 디자이너 민주 킴이 나섰다. 민주 킴은 자신의 솔직한 이야기와 함께 스페셜 루틴을 공개할 예정이다.

민주 킴은 2013 H&M 어워드 대상으로 경쟁이 치열한 패션계에서 학생 신분으로 해외에서 인정을 받았고, 해외 아티스트들뿐만 아니라 BTS, 레드벨벳의 무대의상 제작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근 넷플릭스 패션 서바이벌 ‘넥스트 인 패션’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디자이너로 각광받는 중이다.

MC 티파니 영 또한 평소에 민주킴 디자이너의 옷을 많이 봐왔고 ’ 자신이 가장 만나고 싶었던 디자이너‘ 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는 후문. 이번 에피소드는 월드클래스 디자이너 민주 킴과 월드클래스 패션리더 티파니 영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티파니 영은 소녀시대 활동 당시 무대의상으로 짧은 치마를 입을 수밖에 없었던 웃픈 비하인드도 공개하며 재미를 더한다. 이 날 방송에서 디자이너 민주 킴은 본인의 첫 번째 컬렉션 HERO’S EYE(영웅의 눈)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으며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것에서 영감을 얻는다’라고 밝힌다.

화려해 보이는 컬렉션과 달리 ‘단돈 천 원으로 의상을 만드는 방법’을 소개하거나 3개월 동안 컬렉션을 준비하면서 한 달 내내 그림 그리기, 종이접기를 하는 등 생각보다 단순한(?) 스페셜 루틴을 공개해 티파니 영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티파니와 아침을’은 매주 금요일 오전 10시에 업로드 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