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허재가 안정환의 구박에도 김병현을 감쌌다. 허재는 "내가 예뻐하는 동생이니까 지켜줘야 한다"며 다정한 면모도 보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허재의 초대로 야구선수 김병헌이 황도를 찾았다.

이날 안정환은 작은 배가 섬으로 들어오는 것을 보고 호기심을 가졌다. 이에 허재는 "내가 초대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안정환은 "내가 청년회장인데 형이 뭔데 부르냐"며 황당하다는 입장. 허재는 "내가 부녀회장"이라고 받아쳤고 안정환은 "아직 임명도 안했는데 누가 부녀회장이냐"고 반박했다. 허재는 "자리 있으면 내가 하는 거지"라고 지지 않았다.

허재가 초대한 사람은 야구선수 김병헌이었다. 김병헌은 "허재 형님이 맛있는 거 많이 먹고 좋은 경험할 수 있을 거라고 해서 왔다. 허재 형님의 셋째 아들이라고 할 정도로 (친하다)"라며 "이름은 허현"이라고 밝혔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인간적으로 좋아하는 감독님"이라는 김병현의 말에 허재 역시 "병현이를 예뻐한다. 황도에 오면 맛있는 음식 전복, 섭을 즐길 수 있으니까 (불렀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안정환은 "(김)병현이가 착하고 순수하고 좋은 아인데 반전이 있는 아이다. '세상에 이런 일이'에 나올 수 있을 정도"라며 "허재 형이 혹으로 왔는데 혹을 하나 더 데려왔다"고 한숨을 쉬어 폭소를 유발했다.

현주엽은 "친한 사람들이긴 하지만 황도에서는 안 만나고 싶은 사람"이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안겼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안정환과 현주엽은 김병현을 반기지 않았지만 그가 치킨을 사들고 온 것을 보고 마음을 풀었다. 허재는 김병헌에게 "여기서는 청년회장(안정환) 말 들어야 해"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병현은 오자마자 안정환 대신 빨래를 했다.

네 사람은 낚시에 실패한 뒤 이장님이 준 특대사이즈 농어 세 마리로 요리를 시작했다. 도라지 품은 농어구이와 통농어튀김를 메뉴로 정하고 각자 할 일을 시작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사진=MBC 방송화면
김병현은 농어구이 뒤집기에 도전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쉽지 않았는지 농어의 살들이 밖으로 삐져나오기 시작했고, 김병현은 눈치를 봤다. 안정환은 결 따라 칼집을 잘 낸 현주엽의 농어로 능숙한 솜씨로 농어튀김을 완성했다. 안정환은 "너하고 나만 있었어야 했다"며 현주엽과의 케미를 자랑했다.

그러면서 안정환은 김병헌이 잘못 뒤집은 농어구이를 지적했다. 허재는 ""농어가 농어지. 우럭되겠냐"며 김병현을 감쌌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