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의 해방 일상
시장 여신 등극?
"셋째까지 갖고 싶다"
'해방타운' / 사진 = JTBC 제공
'해방타운' / 사진 = JTBC 제공


백지영이 육아 동지 소율과 함께 찐 육아 토크를 나눴다.

17일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5호 입주자 백지영이 가수 소율과 함께 특별한 해방 데이를 만끽한다.

'해방타운' 입성 이튿날, 백지영은 낮 1시에 기상하며 입주민 중 역대급 늦잠 시간을 기록했다. 아침부터 바쁘게 움직이는 다른 입주자들과는 달리, 오후부터 시작된 백지영의 해방 일상에 기대감이 한껏 높아졌다. 백지영은 늦은 아침을 차려 먹은 뒤 장을 보기 위해 전통 시장으로 향했다. 이어 한 걸음 내딛기가 무섭게 상인들로부터 "실물이 훨씬 예쁘다"라는 극찬 세례를 받으며 시장 여신에 등극했다. 이에 백지영은 흐뭇해하면서도 "TV에는 내가 어떻게 나오길래..."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장보기에 돌입한 백지영은 한 가게도 빠르게 지나치지 못하며 1가게 1소비를 실천했다. 특히 계획에 없던 반찬부터 후식까지 구매하는 '플렉스'를 보여줬다. 이어 백지영은 삼계탕 재료를 구매하던 중, 메인 재료인 인삼을 대신 할 비장의 무기를 구입해 눈길을 끌었다. 과연 백지영만의 특별한 삼계탕 레시피는 무엇일까.

귀가 한 백지영은 "몸보신해 주고 싶은 친구를 해방타운으로 불렀다"라며 곧바로 삼계탕 준비에 돌입했다. 하지만 당찬 포부와 달리 계속 재료를 빠뜨려 어김없이 여자 허재의 면모를 보였다. 이를 본 허재 역시 "까먹는 것도 나랑 비슷하다"라며 백지영과 또 하나의 공통점을 발견하며 흐뭇해했다는 후문이다.

이내 백지영을 찾아온 특별한 손님은 바로 가수 문희준의 아내인 잼잼이 엄마 소율이었다. 두 사람은 과거 방송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해 인연을 맺은 뒤, 지금은 딸들과도 같이 만나는 절친한 사이가 됐다. 이날 백지영은 소율과 얘기를 나누다 "둘째, 셋째까지 갖고 싶다"라는 폭탄 발언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소율은 "쌍둥이 낳으면 되겠다"라며 조언을 했고, 백지영은 크게 당황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백지영을 당황케 한 솔직 육아 토크의 전말은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해방타운'은 17일 밤 10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