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미우새' 스페셜 MC
친동생 향한 폭로로 '폭소'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


배우 이광수가 김종국을 동생에게 소개해주려 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는 이광수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녹화 당일 생일을 맞은 이광수를 위해 깜짝 생일 파티가 준비됐다. 이광수는 케이크의 촛불을 불며 감사 인사를 했다. 하지만 촛불이 꺼지지 않고 계속해서 불씨가 일어나 당황했다. 이광수는 "생일 축하 받는 게 부담스럽고 쑥스럽기도 한데 아예 없어도 섭섭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또한 "종국이 형이 가장 먼저 축하 문자 해줬다"고 밝혔다. 김종국 어머니가 "김종국 생일에는 밥 못 얻어먹지 않았냐"고 하자 이광수는 "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축하 받으면 쑥스러움을 넘어 화를 낸다"고 전했다.

이광수는 3살 터울의 여동생이 있다. 사이가 좋냐는 물음에 "어릴 때는 많이 싸웠는데 지금은 좋다"고 밝혔다.

예전 방송에서 '여동생에게 수염이 난다', '성형으로 새 삶을 산다' 등 짓궂은 농담을 한 적 있다. 이광수는 "그 장면을 캡처해서 '??'라고 보냈더라"고 밝혔다. 이어 "동생이 종명이 형(김종국 형)을 통해서 결혼도 하고 새 삶을 살고 있다"며 또 한 번 웃음을 줬다. 그러면서 "서비스로 다른 것도 좀 해줬다더라"고 전했다.

동생이 오빠가 이광수라는 걸 밝히냐는 물음에 이광수는 "동생은 제 존재 자체를 숨긴다"고 말했다. 그는 "어렸을 때 동생이 도벽이 좀 있었다"고 폭로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돈을 숨겨놓고 하면 그걸 어떻게 찾아내더라. 동생한테 장난치고 그러면 동생이 약오르니까 힘은 안 되고 하니 몰래 녹음기를 틀어서 동생이 욕한 걸 녹음해서 부모님께 들려드리고 했다"며 짓궂은 면모를 보였다.

이광수의 여동생 디스는 계속됐다. 이광수는 누가 집에 왔을 때 절대 건드리지 말아줬으면 하는 게 무엇이냐는 물음에 "조카가 놀러오면 피규어에는 조금 (조심하라고 한다). 이미 몇 개는 망가뜨리고 몇 개는 가져가더라. 엄마(여동생) 닮아서 그런지"라고 전해 폭소케했다. 이어 "줄 순 있지만 아직 어린 조카가 가지고 놀기에는 고가의 피규어도 있고"고 둘러댔다. 신동엽은 "동생 얘기한 건 다 방송 나가도 괜찮냐"고 걱정하다 이광수는 "괜찮다. 동생 너무 사랑한다"며 다정한 오빠로 태세 전환을 했다.

이광수는 동생이 결혼하기 전 김종국과 이어주려 했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종국 형이 남편감으로는 최고 같아서 형과 장난 식으로 '우리가 가족이 되면 웃기겠다'고 했다"며 "동생한테도 얘기하고 밥이나 한번 먹자고 했었다. 동생한테도 언질을 줬다. 그런데 종국 형이 사진을 보더니 얘기가 없더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