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진 위한 아침 요리
상견례 분위기 조성
"엄마, 친구 좋아"
'돌싱글즈'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 배수진과 최준호가 서로의 아이와 함께 만났다.

15일 밤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는 최준호와 배수진의 동거 모습이 그려졌다.

최준호는 배수진을 위해 아침상을 차려줬고, 배수진은 "진짜 맛있다"라며 만족스러워 했다.

배수진이 있는 곳에 그의 엄마와 아들 래윤이가 찾아왔고, 최준호는 깍듯하게 인사를 했다. 그는 배수진의 어머니에게 "가려도 미인이시네요"라고 칭찬을 했다. 래윤이는 최준호에게 스스럼 없이 다가갔고 곧바로 친해졌다.

이어 최준호의 아들 이안이가 왔고, 래윤이는 "엄마, 친구 좋아"라며 4살 동갑내기끼리 친해져 눈길을 끌었다.

이혜영은 "되게 걱정했었는데 둘이 정말 잘 지낸다"라며 안도했다. 배수진은 두 아이가 노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보며 "영화 같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