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가수 자두가 근황을 공개했다.

자두는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 출연했다.

이날 자두는 결혼 8년 차라고 알리며 "6살 연상 재미교포 목회자 남편과 결혼을 해서 지금 인생 2회 차 느낌으로 굉장히 새로운 삶을 살고 있다"고 밝혔다.

자두는 '퍼펙트라이프'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어렸을 때 너무 바빠 건강에 신경을 못썻다. 올해 40세가 되고나서 기미도 올라오고 건망증도 생기고 고지혈증까지 생겼다. 전문가 선생님들께 점검을 받고 싶어서 나왔다"고 말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이와 함께 자두의 일상이 공개됐다. 자두와 남편은 신혼부부 같은 달달함을 뽐내 부러움을 샀다. 자두는 출산 소식을 알린 적이 없는데 집안 곳곳 아이들의 흔적이 발견돼 의문을 샀다.

자두는 "제 아이는 아니고, 남동생이 작년에 천국으로 갔다. 조카가 4명이 있는데 올케 혼자 육아가 힘드니까 저희 집에서도 육아를 많이 도와주면서 살고있다. 아이들의 흔적이 집안에 가득하다"고 설명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자두는 "지금 아이들이 10살, 8살, 4살, 2살 있다. 아직 많이 어리다"고 덧붙였다.

자두 부부의 구체적인 자녀 계획은 아직 없다고 했다. 그는 "자연스럽게 생기면 낳을 거다. 안 생기면 평생 조카들 뒷바라지하면서 살면 된다"며 조카들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