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시 걸스' 써니./사진제공=IHQ
'스파이시 걸스' 써니./사진제공=IHQ


써니가 소녀시대 중 매운 음식을 잘 먹는 멤버를 밝혔다.

11일 오전 IHQ 새 예능 '스파이시 걸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스파이시 걸스'는 전국 팔도의 숨겨진 매운맛을 전파하기 위해 결성된 걸그룹 멤버 김신영, 써니, 유이, 최유정의 매운맛 입덕 프로젝트다. 단순히 입속에서 느껴지는 고통스러움이 아니라 입이 즐겁고 스트레스가 풀리는 건강하고 맛있는 매운맛의 신세계로 가이드 할 예정이다.

써니는 "난 맵찔이로 유명하다. 프로그램 섭외를 받았을 때 멤버들 이야기를 먼저 듣고 이 멤버면 무슨 프로그램이든 괜찮겠다 생각했다"며 "촬영하면서 나도 몰랐던 맵부심이 생기고 있다"고 밝혔다.

소녀시대 중 매운 음식을 잘 먹는 멤버를 묻자 써니는 "안 그래도 어제 소녀시대 단톡방에 '매운 음식 잘 먹는 사람 누구였지?' 라고 물었는데 효연이와 유리가 좋아한다고 하더라. 두 사람은 청양고추 매운맛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각자의 최애 매운맛 음식을 묻자 최유정은 "참치 고추 김밥"이라며 "청양고추가 들어간 김밥을 아메리카노랑 먹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다. 유이는 매운 쭈꾸미 볶음이라며 "육류의 매운맛보다 해물의 매운맛을 좋아한다. 쭈꾸미 볶음에 날치알 조금, 마요네즈 살짝 넣어서 깻잎과 싸먹으면 너무 맛있다"고 말했다.

시청률 공약을 묻자 써니는 "부담도 있고, 기대도 있지만 감이 잘 안 온다. 2%만 되도 감사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유이는 "2%가 넘는다면 우리가 시청자들에게 무언가를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스파이시 걸스'는 11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