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자신감?
김선호 vs 문세윤
"두꺼비 같다"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김선호가 김종민의 몸매 자신감을 언급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2일 시즌4'에는 배신자 팀과 대중소 팀으로 나누어 상의 탈의 매치 밀치기 게임이 그려졌다.

김종민은 계곡 물에서 놀다가 "진 팀 상의탈의 게임하자"라고 제안했다. 김선호는 "이 형, 살 빼더니 부쩍 몸에 자신감 보이네?"라고 지적했다.

김선호는 문세윤과 밀치기 게임을 진행했고, 곧바로 뒤로 날아가 웃음을 자아냈다. 김선호는 "너무 아프다"라고 호소했다.

라비는 상대팀 문세윤을 보고 "두꺼비 같다. 원래 이렇게 컸나?"라며 겁을 먹었고, 곧바로 패배했다.

한편, 김종민은 상의 탈의를 하고 게임을 했고 김선호는 "그 때보다 쪘는데?"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부정하지 않고 "4kg 쪘어"라며 뱃살을 꼬집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