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홍철, 축하 인사
최초 부녀 금메달리스트
"여서정 기술에 부담"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여홍철이 딸 여서정의 동메달을 축하, 다음 올림픽을 응원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여홍철 해설위원이 출연, 딸 여서정 선수의 동메달 비하인드를 전했다.

MC들은 여홍철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여서정 선수는 아빠 여홍철과 함께 한국 최초 부녀 메달리스트에 올랐다.

여홍철은 "나는 그걸 몰랐다. 여서정 선수가 여자 기계체조 최초로 결승전 진출한 거였고 메달도 처음이었다.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라는 건 나중에 알았다"라고 전했다.

여홍철은 "'여서정 기술'에 부담감을 느끼고 일본에 갔었다. 너무 좋아서 흥분을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2차 시도의 착지 실수에 "물어봤더니 잘 하고 싶은 마음에 힘 조절이 안 됐다고 하더라. 착지만 잘 나왔으면 금메달까지 나왔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 그는 "감정이 복받쳐 올라서 너무 기분이 좋았다. 말을 하고 있는지 안 하고 있는지도 몰랐다"라며, "동메달을 딴 게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출전 전에 다음 올림픽 출전 의지를 밝혔었다. 아쉬워하면서 동메달을 딴 게 동기부여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