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BS '파란만장' 방송 캡처
사진=EBS '파란만장' 방송 캡처


가수 임주리가 전 남편과 사이에서 임신 후, 전 남편이 유부남이었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털어놓았다.

지난 5일 방송된 EBS '인생 이야기-파란만장'에는 가수 임주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임주리는 히트곡 '립스틱 짙게 바르고'를 부른 주인공. 이 노래가 히트하기 전까지 그는 "처음에는 잘 될 줄 알았는데 7년간 노래가 안 뜨더라. 노래가 뜨기 전까지 힘든 세월을 보냈다"며 "스타가 될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 나락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임주리는 미국으로 건너가 아들을 낳았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그는 "운명의 남자를 만나서 미국으로 갔다. 엄마한테 제대로 얘기도 안 했다. 불효한 거다. 결혼 안 하고 애를 낳은 것도 그렇다"고 말했다.

미국에 가서도 우여곡절은 계속됐다. 그는 "애 아빠가 이혼 숙려 기간일 때 만났다. 그래서 결혼할 수 없었고 애를 가진 후에 그 상황을 알게 됐다. 타지에서 충격을 받고 많이 방황했다. 미국 땅에서 연락을 끊고 혼자 하늘을 보면서 운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고 고백했다.

그러던 중에 한국에서 '립스틱 짙게 바르고'가 인기를 끌게 되면서 임주리는 아들을 데리고 귀국하게 됐다. 임주리는 "엄마한테 죄인이고 내 스스로 용서가 안 됐다"며 "엄마가 파킨슨병으로 유명을 달리하셨는데 끝내 용서해달라고 못했다"며 울컥했다.

임주리는 사기꾼들에게 사기 피해를 당할 뻔하기도 했었다. 그는 "사업을 핑계로 나쁜 마음을 먹고 저를 나락으로 빠뜨리려는 사기꾼들도 많았다. 그 사람들을 용서할 수 없었다. 그러다보니 대상포진까지 왔다"며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내가 연예인으로서 기본적인 품위 유지를 할 수 없을 정도가 됐다. 죽기보다는 내려 놓는 게 낫겠다 싶어서 모든 고소를 취하하고 용서했다. 그제야 병이 나았다"고 밝혔다.

현재는 임주리의 아들 재하도 가수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이에 대해 임주리는 "주변에서 내 얼굴이 좋아졌다고 한다. 아들과 함께 노래 부를 때 뿌듯하고 행복하다. 그래서 발표한 노래가 '행복시작'"이라며 미소를 보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