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선호앓이' 진행중
"오나라 언니 성격 좋고 착하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그룹 러블리즈 멤버 이미주가 배우 김선호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러블리즈 이미주가 스페셜 DJ로 출격했다.

이날 이미주는 "한 달만에 나왔다”며 “한 달을 기다리는 게 힘들더라. 자주 불러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은 "요즘 '식스센스2' 재미있더라. 컬투쇼 패밀리이고 친한 동생이니까 다른 사람이 안 보이고 미주만 보인다"라며 이미주가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을 언급했다.

이미주는 “멤버들과 너무 친해졌고 다들 잘해주신다”며 "제가 요즘 ‘식스센스2' 덕분에 상식이 늘고 있다"라고 자랑했다. 특히 이미주는 “오나라 언니가 잘 챙겨주셔서 정말 편하게 방송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이 "드라마 홍보차 오나라가 게스트로 나왔는데 정말 재미있고 착하더라"고 하자 이미주는 "맞다. 언니가 성격이 정말 좋고 착하다"고 거들었다.

이후 한 청취자는 "미주 씨 아직도 선호앓이 중이냐?”고 물었다. 이에 김태균은 "'1박2일' 촬영 갔다가 김선호 씨에게 빠지셨냐?"고 묻자 이미주는 "촬영 갔다가 서계신 모습을 봤는데 빛나더라. 앉아있어도 멋있으신데 서있는 모습은 말이 안 나오더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김선호씨의 얼굴에서 빛이 나더라”라며 “어두울 때 봤는데 얼굴에서 빛이 나서 가로등이 없는데도 길을 잘 찾을 수 있겠더라”며 극찬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