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여고동창생' 방송 캡처
사진=채널A '여고동창생' 방송 캡처


트로트 가수 서지오가 여성질환으로 고생했던 경험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1일 방송된 채널A '산전수전 여고동창생'에는 '김희재 이모'라는 별명을 가진 트로트 가수 서지오가 출연했다.

서지오는 "다 말하려면 2박 3일도 모자란다. 결혼하고 3년 만에 홀로서기를 하게 됐다. 결혼해서 아들을 낳았는데 혼자 키우게 됐다"며 싱글맘으로서 쉴 새 없이 일했던 상황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매일 몸이 피곤했다"고 말했다.

서지오는 "내가 너무 자주 방광염에 걸리니까 개그맨 이봉원 씨가 '미스 방광염'이라고 별명을 붙여줬다"고 전했다. 이어 "배가 아렸다. 소변을 봐도 아프기만 하고 아리기만 하고 시원하지 않았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서지오는 40대에 자궁근종 수술한 이력도 밝혔다. 그는 "2015년에 자궁근종 수술을 했다. 여자는 산후조리를 잘해야 된다. 나는 산후조리를 못 했다. 건강관리 못한 것들이 이렇게 여성질환으로 나타날 줄 몰랐다"고 말했다.

김지선은 최근 건강검진에서 자궁의 혹 7개를 발견했다고 한다. 그는 "자궁에 혹이 7개가 있었다. 그래도 물혹이지 않나"라고 하자 서지오는 "나도 물혹이라고 했는데 생리전증후군까지 왔다. 생리 3~4일 전이면 배가 부풀어오 르는 거다. 극심한 생리통에 응급실까지 몇 번 갔었다. 정말 하늘이 노랗고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호르몬이 원활하지 않으니까 열이 오르는 거다. 가장 센 진통제를 하루 2알씩 먹었다. 어지간한 건 듣지도 않는 거다. 결국 수술을 했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궁근종, 질염 등 여성질환을 자가진단하고 예방 및 건강히 관리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도 소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