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안재모가 '야인시대'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야인시대'의 주역 안재모, 박준규, 박동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안재모는 "방송 시간에 밖에 나가 술을 마셨다. 사람들이 다 방송을 보느라 길거리에 사람이 없어서"라고 인기를 자랑했다.

'야인시대'는 최고 시청률이 57%나 나왔던 국민 드라마로 김두한과 구마적과의 결투신 시청률은 64%까지 치솟았다.

특히 최근 '야인시대'가 역주행하면서 요즘 세대도 안재모를 알고 있다고 했다. 그는 "요즘 짤도 많이 나와서 초등학생들도 알더라. 아이가 학원에 갔는데 어떤 애가 '너네 아빠 김두한이냐'고 하더라. 아이는 '우리 아빠 김두한'이라고 자랑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안재모는 김두한 캐스팅 비화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1년 전에 캐스팅이 됐다. 액션스쿨 가서 몸을 만들면서 열심히 준비했는데, (방송국) 국장 선에서 김두한 역을 다른 사람한테 준다는 얘기를 들었다. 나보다 인기도 많고 스타였다"며 "그 스트레스 때문에 잠을 못 잤다. 근데 감독님이 끝까지 나로 밀어붙이셨다. 대박이 난 뒤 종방연 때 감독님이 관계자들한테 '안재모 안 했으면 어쩔 뻔했냐'고 외쳐서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반면 박준규는 쌍칼 역을 처음에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엔 안 하려고 했다. '왕초'라는 드라마에서 쌍칼 역을 했는데 쌍칼 역이 들어와서 하고 싶지 않았다. 근데 집사람이 이걸 무조건 해야 한다고 했다"면서 "이거 안 했으면 어쩔 뻔했냐"며 웃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야인시대' 독사이자 아침 드라마에전설의 주스신으로 '주스 아저씨'가 된 박동빈은 "제작진 중에서도 아침 드라마인데 더럽다는 의견이 있어서 편집 위기가 있었다"고 방송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박동빈은 "(박)시은이가 정말 대단하다 생각한다. 이 심각한 신에서 혀를 깨물고 웃음을 참았다"고 감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