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기간 알차게 보냈다"
방탄소년단 응원, "쭉쭉 전성기 이어가길"
김연경 선수? "귀엽고 깜찍"
코미디언 박명수./사진=텐아시앙 DB
코미디언 박명수./사진=텐아시앙 DB


‘라디오쇼’ 박명수가 방탄소년단을 응원했다.

30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최근 자가격리를 마치고 복귀한 DJ 박명수가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이날 ‘라디오쇼’에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가 출연해 금요일 고정 코너 '검색 N 차트'를 진행했다.

차트 소개에 앞서 박명수는 자가격리 기간동안의 근황을 공개했다 . 박명수는 "만족한 시간이었다”며 “유튜브도 촬영하며 알차게 시간을 보냈다. 제일 힘든 건 방 안에서 나가지 못하기 때문에 답답했다. 영화 보는 것도 한 두 편이 끝이다. 미국 드라마, 영화를 다 보게 된다. 지루해서 힘들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자가격리를 해서 전민기를 2주 만에 본다”며 “건강한 모습으로 보니까 좋다"고 말했다. 전민기는 "지난주에 김태진과 함께 코너를 진행했다. 역시나 박명수 빈자리는 티가 나더라”라며 “김태진이 와서 좋았지만 마지막엔 '난 박명수와 하겠다'고 말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박명수는 "김태진은 내가 좋아하는 동생이다. 잘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명수와 전민기는 신기록에 대한 차트를 소개했다. 전민기는 "방탄소년단을 빼놓을 수 없다”며 “방탄소년단의 'Butter'가 'Permission to Dance'에 1위를 내줬다가 탈환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박명수는 "노래가 좋다. 쭉쭉 계속 전성기가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전민기가 ”어떻게 계속 신기록을 갱신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하자 박명수는 "잘하니까. 노래 잘하고 춤 잘 춰서 그렇다. 올림픽 선수들도 잘하니까 좋은 성적을 거두지 않냐"고 말했다.

이후 올림픽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전민기는 "올림픽이 한창인데 5위는 배구다. 김연경 선수가 라스트 댄스라고 선언했다”라고 소개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개인적으로 김연경 선수 만나봤는데 되게 재밌고 감이 좋다"며 "목소리도 걸걸하고 그런 모습들이 너무 좋고 귀엽고 깜찍하다"며 칭찬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