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이현./ 사진=보이는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이현./ 사진=보이는 라디오


가수 이현이 방탄소년단 의전팀을 체험했던 경험을 떠올렸다.

27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가수 이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은 이현의 유튜브 채널 '혀니콤보TV'가 10만 구독자를 돌파해 실버버튼을 받은 것을 축하하며 "어떤 콘텐츠의 조회수가 가장 많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현은 "방탄소년단 의전팀을 체험했던 콘텐츠가 많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김신영이 "방탄소년단 의전팀 체험 당시 가장 힘든게 뭐였느냐"고 묻자, 이현은 "가만히 서 있는게 가만히 서 있는게 아니었다. 아티스트가 필요한 게 무엇인지 주시하며 시종 긴장감을 놓지 못했다. 그랬더니 진이 빠지더라"라고 털어놨다.

또한 이현은 '방탄소년단이 잘 챙겨줬느냐'고 묻자 "물을 많이 찾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7일 신곡 '바닷속의 달'을 발표하고 오랜만에 팬들 곁으로 돌아왔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