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엄지원-박하선./ 사진=보이는 라디오
'씨네타운' 엄지원-박하선./ 사진=보이는 라디오


배우 엄지원이 아이유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28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씨네초대석에는 영화 '방법: 재차의'로 스크린에 컴백한 배우 엄지원이 출연했다.

이날 엄지원은 패션지에 사진이 실리면서 데뷔하게 된 이야기부터 영화 '똥개'로 처음 큰 롤을 따낸 것까지, 배우 생활 비화를 전했다.

이어 엄지원은 아이유의 '나의 옛날 이야기'를 추천곡으로 꼽았다. 엄지원은 "어쩌다 보니 제 옛날 이야기를 했지만, 그것 보다 이 노래가 가진 정서가 좋아서 가지고 나왔다"라며 "아이유는 좋은 가수인데 배우로서 훌륭한 연기도 하지 않나. 사심 반이다"라고 했다.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다.

엄지원은 드라마 '방법'에 이어 영화 '방법: 재차의'를 통해 미스터리한 사건을 집요하게 추적하는 기자 임진희 역으로 열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