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 역전된 루미코♥김정민 부부
김정민, "아내를 고발하겠다"
루미코, "고발당할 거 없거든"
사진제공=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사진제공=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김정민과 그의 아내 루미코의 상황이 역전된다.

28일(오늘) 방송되는 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이하 ‘국제부부’) 9회에서는 김정민이 아내 루미코에 대한 폭로에 나선다.

김정민은 “아내를 고발하겠습니다”라며 카메라를 든다. 그는 앞서 아내 루미코의 두 번의 고발에 개인적인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며 반격에 나선 것. 이에 루미코는 “고발당할 거 없거든요”라고 받아친다고.

곧이어 김정민이 비장한 태도로 한국 문화에 완벽 적응하면서 변한 아내 루미코의 동향을 밝혀 그녀를 당황하게 한다. 여기에 두 사람의 둘째 아들까지 합세, 엄마 루미코에 대한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전해져, 과연 그녀를 놀라게 한 가족들의 말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한편 스튜디오에서 러시아 미호, 프랑스 메간, 그리고 니다와 리아나가 한국에서 겪었던 ‘도 넘은 오지랖’ 일화를 공개한다. 또한 정주리도 인터넷상 ‘한국인들의 오지랖 무한 루프’를 소개해 모두의 폭풍 공감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외국인 아내들이 ‘우리나라가 이건 1등’을 밝힌다. 벨라루스 알리오나는 “1인당 감자 소비량이 1위”라고 하는가 하면, 미얀마 찬찬은 “기부 1위인 국가”라고 자신의 나라를 설명하는 등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고 해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상황 역전된 김정민, 루미코 부부의 전쟁 같은 고발전과 외국인 아내들이 경험한 한국인들의 ‘오지랖’ 후일담은 28일(오늘) 밤 11시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