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섭외·광고로 전화 터질 듯
벌루지·유야호, "두 분께 감사"
듀엣 하고싶은 가수, 아이유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박재정이 임담을 뽐냈다.

27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가수 박재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은 “1위를 찍자마자 바로 솔로 앨범을 낸 가수 박재정”이라고 소개하며 반겼다. 그러면서 “섭외나 광고 전화가 많이 오냐”고 물었다. 박재정은 “섭외나 광고 문의 전화는 회사에서 받아서 잘 모른다. 제가 듣기로는 월요일마다 전화가 터진다고 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정확히 어떤 프로그램인지, 브랜드인지는 듣지 못했다”며 “아직 확정적으로 들어온 것은 없지만 이 분위기를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신영은 "섭외가 들어올 때 많이 해야 한다. 단타로 많이 쳐야 한다. 출연료를 깎아라”라고 조언했다. 그러자 박재정은 "부모님께서 식당을 하시는데 손님도 좀 더 많아졌다”며 “사람이 많아져도 더 팔지는 않는다. 주말, 저녁 장사도 안 하는데 그걸 지키고 있다. 동생도 저보고 ‘형을 이렇게 못 보는 일은 살면서 처음’이라고 놀라워 하더라"고 설명했다.

박저쟁은 신곡 ‘취미’에 대해 “누군가는 진심으로 사랑하는 것이 유일한 취미인 사람의 이별 후 상태를 담은 곡”이라고 소개했다. 김신영 “노래가 좋다”고 칭찬하자 박재정은 “유야호 다음으로 톱텐귀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신영은 “유야호 님이 이야기를 하기 때문에 그 노래가 역주행해서 톱텐이 되는 거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지석진, 유재석과 함께 활약한 박재정에게 “커피숍에서 몇 시간을 떠들 수 있냐. 별루지(지석진), 유야호(유재석), 박재정 중 누가 말이 많냐”고 질문했다. 박재정은 “별루지 님은 아는 것이 많고 세상 돌아가는 것을 잘 알고 계신다”며 “별루지님이 계속 말하다 보면 유재석 선배님이 나타나 ‘그만 좀 해’라고 중재해주신다. 저는 두 분 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별루지, 김영철 선배님의 대기실은 들어갈까 고민하게 된다. 잡히면 기본 15분이다”며 공감했다.

박재정은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을 인생 곡을 꼽았다. 그는 “MSG워너비 콘서트 피날레로 이상이 선배님과 함께 ‘기억의 습작’을 불렀다. 그때 감동이 더해지면서 영화 ‘건축학개론’이 생각나더라”며 “제가 또 ‘건축학개론’의 너무 팬이라 MSG워너비 당시 이제훈의 이름을 쓰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박재정은 함께 음악 작업을 하고 싶은 가수를 묻자 아이유를 언급했다. 그는 "아직도 아이유 선배님이 예전에 낸 발라드 앨범을 많이 듣는데 마음이 몽글몽글해진다”며 “매니저가 '밤편지'를 엄청 좋아해서 1800번 넘게 들었단다. 저도 어쩔 수 없이 같이 듣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수들은 4년이 아닌 5년을 기다린 것 아니냐. 물론 목표는 메달이니까 메달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결과와 상관 없이 다치지 않고, 하시던 대로 기량을 펼치기 바란다"고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했다.

박재정은 최근 눈물을 흘린 사연도 전했다, 그는 “올림픽 양궁과 태권도 경기를 보면서 울었다”며 “주말 내내 올림픽만 봤는데, 5년 동안 고생하셨을 생각에 마음이 아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 대표 선수들을 향해 “성과가 어떻든 이미 우리나라 대표한 최고의 선수시다”라며 “메달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결과와 상관 없이 다치지 않고, 하시던 대로 기량을 펼치기 바란다”며 응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