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 장르 대결
"합주, 엉성하게 느껴져"
이상순 "제일 민감해"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윤상과 유희열이 티격태격 케미를 보였다.

26일 밤 방송된 JTBC '슈퍼밴드2'에는 본선 1라운드 1대1 장르전이 그려졌다.

프런트맨 발로는 팀원으로 보컬 문수진과 드럼 은아경을 뽑았다. 문수진은 앞서 아델의 곡을 불러 주목받았고, 은아경은 시원시원한 드럼 실력으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은 참가자다.

세 사람은 밴드 경력이 없던 터라 첫 연습부터 삐걱댔다. 발로는 "솔직하게 말하면, 우리가 서로 양보할 부분은 해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고, 서로 마음을 열어 친해지며 연습을 했다. 세 사람은 'A Million Dreams'의 무대를 꾸몄다.

유희열은 "세 사람이 앞서 보여줬던 음악과 다른 무대를 보여줬다. 합주가 이번이 처음인데 한 사운드를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한 게 느껴진다. 아쉬웠던 점은 아무래도 합주 경험이 없다보니까 조금 엉성하게 맞는 부분이 있다"라고 말했다.

윤상은 "나는 엉성한 부분이 그다지 없다고 느꼈다. 은아경의 드럼 소리를 눈감고 들으면 '드럼에 남녀가 어디있어'라는 생각이 든다. 굉장히 좋은 만남이라고 생각했다. 세 사람의 하모니가 마음이 따뜻해지는 무대였다"라며 "희열 씨는 굉장히 냉정하다. 냉정한 사람만이 알 수 있는 엉성함을 나는 지나쳤는지 모르겠지만"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들은 유희열은 "같이 녹음할 때 조금만 틀리면 되게 짜증내고 문 닫고 나가는데"라며 윤상을 공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순 또한 윤상을 바라보며 "여기서 제일 민감한 형인데"라고 유희열 편을 들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