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배동성의 딸 배수진이 혼전임신으로 빠르게 결혼해 프러포즈도 받지 못했다고 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서 배수진과 최준호의 데이트 장면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싱글대디, 싱글맘이라는 공통점이 있었고, 이에 최준호는 배수진에게 큰 호감을 느끼고 있었다. 최준호는 배수진에게 "처음부터 관심 있었다. 아이도 없고 나이도 어린 것 같아서 싱글대디인 내가 부담스러울 것 같아 조심스러웠다"고 고백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배수진은 "혼전임신 때문에 결혼을 급하게 했다. 또 공개적인 직업인데 (혼전 임신을 했다고 하면) 사람들 시선이 좋지 않지 않나. 그래서 결혼을 먼저 빨리하게 됐다"고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다.

그러자 최준호는 "저도 혼전임신을 해서 결혼했는데 사랑해서 그 선택을 한 것도 맞다. 모든 것들을 다 이겨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됐다"고 했다. 이어 항상 들고 다니는 가방에 공황장애 약이 있다고 고백하면서 "이혼으로 인한 상처로 얻게 됐다. 다시 자신감을 찾고 싶어 큰 용기를 내 도전했다"고 털어놨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배수진은 최준호가 차문을 열어주자 "누가 문을 열어주는 게 처음이다. 저 꽃도 받아본 적도 없다. 저도 꽃 좋아하는데 항상 제가 먼저 했다. 혹시 결혼할 때 프러포즈 하셨나. 저는 반지도 프러포즈도 안 받아봤다"고 털어놨다.

최준호는 배수진을 안타깝게 바라보다 즉석 데이트를 제안했고, 두 사람은 숙소에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두 사람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안겼다.

배수진은 E채널 '내 딸의 남자들'에 함께 출연한 전 남편과 2018년 결혼했으나 지난해 5월 이혼 소식을 알린 바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