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곤, '결사곡2' 촬영으로 출조 불참
촬영 마치자마자 긴급 복귀 '깜짝 등장'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화면.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화면.


이덕화와 이수근이 안면도 참돔 낚시의 최종 승자가 된 가운데 이태곤이 깜짝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지난 22일 방송된 채널A 예능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 12회에서는 이덕화와 이경규, 이수근, 김준현이 충남 태안의 안면도에서 참돔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담겼다.

참돔 최대어와 총무게로 승부를 가린 이날 낚시에서는 이태곤이 세운 참돔 최고 기록(82cm)을 경신할 경우에도 황금배지가 수여되는 만큼 새로운 왕좌에 오르기 위한 열띤 경쟁이 벌어졌다.

특히 TV조선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에서 불륜남 신유신 역으로 열연 중인 이태곤이 촬영으로 긴급 출조에 불참하자, 네 사람은 이태곤의 기록을 뛰어넘기 위한 욕망을 불태웠고, 그 결과 이덕화가 참돔 7짜를 낚으며 최대어의 주인공이 됐다. 이덕화는 “답사까지 다녀온 만큼 더 좋은 결과가 있었어야 했는데, 면목없지만 한 마리 잡아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화면.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화면.
총무게 대결에서는 이수근이 5.62kg을 기록하며 이덕화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지난주 슈퍼배지 달성에 이어 다시금 황금배지를 거머쥔 이수근은 “촬영 나올 때마다 재미있는 일기 하나씩 쓰는 거 같다. 잘한다고 칭찬 많이 해주셔서 기분이 너무 좋다. 앞으로도 지켜봐주시기 바란다”고 감격했다.

이날 낚시는 드라마 같은 대반전이 펼쳐지며 눈을 뗄 수 없는 명장면이 이어졌다. 9시간 동안 ‘노참돔’으로 위기에 빠졌던 도시어부들은 낚시 종료를 눈앞에 두고 연이어 입질을 받게 됐고, 한순간에 선상은 축제의 장으로 변모했다.

특히 제작진과 답사까지 다녀온 후 “한 시간에 열댓 마리”를 장담했던 이덕화는 9시간 내내 좌불안석으로 초조함을 보였지만, 인고 끝에 최대어를 낚는 데 성공하며 ‘안면도의 덕화쇼’로 훈훈하게 긴급 출조를 마무리 지었다.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화면.
사진=채널A '도시어부3' 방송 화면.
이날 방송의 하이라이트는 ‘불청객’ 이태곤과 박진철 프로의 등장이었다. 다른 배를 타고 건너온 이태곤은 메이크업 상태 그대로 “드라마 바스트만 찍고 왔다. 집에 못 들어간 지 4일 째다. 이천, 아산, 이천, 그리고 태안으로 넘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준현은 혀를 내두르면서 “제발 본업 좀 하세요”라고 하소연했다.

박프로는 몰래카메라의 성공을 위해 출항 전 도시어부들에게 ‘잘 다녀오라’는 연락을 하는 등 치밀한 계획을 세웠지만, 배의 지하 객실에 몸을 숨기다가 깜빡 잠들면서 예상치 못한 난관에 봉착했다.

이덕화는 “완전 코미디언”이라며 웃음을 참지 못했고, 박프로는 “어디부터 잘못된 건지 모르겠다”며 후회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