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X하하X강재준, 자연산 소라 먹방
화제성+경쟁력 '2049 시청률 1위'
'안다행' 성시경 손맛, 강재준 먹방 빛났다 '최고 8.6%' [종합]


성시경의 손맛과 감칠맛, 그리고 강재준의 역대급 치팅데이 먹방이 펼쳐졌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예능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는 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2%로 월요 예능 1위에 올랐다. 성시경과 하하의 조합은 물론, '치팅 데이'를 선언한 강재준까지 합류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다.

그중에서도 자연산 소라 먹방이 8.6%의 시청률로 '최고의 1분'에 선정됐다. 직접 채취한 소라는 특유의 탱글탱글한 식감을 선사하며 감탄을 자아낸 것. 강재준은 "감히 얘기하는데 소라가 1등"이라며 놀람을 금치 못했다. 성시경과 하하 역시 주먹을 맞부딪치며 감동적인 맛을 표현했다.

이날 '안다행'에서는 소조도로 떠난 성시경과 하하의 두 번째 자급자족 섬 라이프가 펼쳐졌다. 특히 연예계 소문난 미식가이자 자타공인 요리 실력자인 성시경의 특별한 요리가 다시 한번 등장한 것은 물론, 강재준이 백지영의 빈자리를 채우며 자급자족 라이프를 풍성하게 만들었다.

성시경은 반건조 생선구이를 시작으로, 민어찜, 도라지밥, 배추바지락된장국, 중화풍 파채생선찜 등 자연의 밥상을 뚝딱뚝딱 완성하며 명불허전 요리실력을 과시했다. 여기에 하하와 백지영은 물론, 이튿날 합류한 강재준까지 '먹방'에 합류해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빽토커'들의 활약도 눈부셨다. 하하의 아내 별, 그리고 절친 유세윤이 스튜디오를 찾아 쉼 없는 입담을 과시하며 '안다행'만의 매력을 더욱 끌어올렸다.

'안다행'은 도쿄 올림픽을 맞이해 2주 동안 잠시 휴식기를 가질 예정이다. 이에 따라 새로운 자급자족 라이프는 오는 8월 9일 새롭게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