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합동결혼식 성사
신혼여행서 갈등 폭발
"잠깐 나와" 싸늘한 한 마디
사진=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처


전혜빈, 고원희 자매가 합동결혼식을 올린 후 함께 떠난 신혼여행에서 갈등을 빚었다.

18일 방송된 KBS 2TV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이광남(홍은희 분), 이광식(전혜빈 분) ,이광태(고원희 분)가 합동결혼식을 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철수(윤주상 분)은 이광식, 이광태의 결혼식을 앞두고 눈물을 흘렸다. 딸들에게 잘해주지 못했다며 자책한 것. 이광식, 이광태는 자주 찾아오겠다고 약속했다. 이광태는 대화 하던 중 가짜 임신을 들킬뻔 했지만 무사히 상황을 넘겼다. 또 이광남은 배변호(최대철 분)에게 "내일 드디어 결혼식이다"라며 설렘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한예슬은 한돌세(이병준 분)에게 "이렇게까지 해서 결혼식 하는게 맞나. 아버지는 35년 여자도 포기하고 아들한테 다 뺏기고 부모님 복도 없더니 처복도 자식복도 없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혼식장에 오라고 말했다.

한돌세가 눈물 날까 봐 못 간다고 하자, 한예슬은 “결혼식 안할래요”라고 말했다. 그때 이철수가 한돌세를 만나러 와서 한돌세와 한예슬이 부자 관계라는 것을 알아채고 충격에 빠졌다.

이후 집으로 돌아간 이철수는 이광식과 오봉자(이보희 분)를 추궁했다. 오봉자는 "법적으로 결혼도 안 했고, 그냥 남이다"고 했지만 이철수는 "35년 인연은 아무것도 아니냐. 결혼식 안 하면 문제없냐. 당장 엎어라"고 역정을 냈다. 오봉자는 "난 진작에 끝낸 사이”라며 한번만 봐달라고 빌었다. 하지만 이철수는 "우리 가문이 어떤 가문인데 절대 안돼"라며 반대했다.

이에 오봉자는 "평생 그 사람 안 보고 살겠다. 마주치지도 않겠다"고 애원했다. 그러나 이철수는 결혼식을 취소시키려 했다. 궁지에 몰린 오봉자는 "나한테 빚 갚아라"고 초강수를 뒀다. 이철수는 "나 죽거든 해"라고 말한 뒤 혼절했다.

밤늦게 이철수를 찾아온 한돌세는 자신이 멀리 떠나겠다고 말하며 "내가 잘못했다. 죽을죄를 지었다"고 통곡했다. 이광식은 그냥 결혼하겠다며 "실망시키지 않고 잘 살겠다. 결혼식장 꼭 와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다음날 이철수는 결혼식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한돌세는 이철수에게 '형님 저 섬으로 떠나요'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철수는 한돌세를 찾아갔다. 우여곡절 끝에 한둘세를 만난 이철수는 "난 너 없이 못 산다. 사람들이 뭐라고 하던 내 새끼 네 새끼 죽는 것보다 낫다"며 함께 결혼식장으로 향했다.

세 자매는 합동결혼식을 무사히 치렀다. 그런데 신혼여행을 가는 길, 이광식과 이광태의 신경전이 벌어졌다. 이광식은 자신을 앞질러간 허기진의 좋은 차에 기분이 상한데다가, 호텔에 먼저 도착한 허기진, 이광태 부부가 스위트룸 업그레이드를 받자 “내가 언니인데 날 해줘야지”라며 토라졌다.
이후에도 두 사람은 갈등을 빋었다. 이들은 식당에 방문했고, 이광태는 허기진의 흰옷에 음식을 흘혔다. 그러자 이광태는 도리어 화내며 "이거 어쩔거야 비싼 바지인데"라며 "왜 이런델 오자고 했냐”고 따졌다. 또 기껏 예약한 식당에서도 내내 호텔 음식 타령을 했다. 이광식은 “잠깐 나와”라며 싸늘한 말투로 이광태를 불러냈고 자매는 일촉즉발의 상황을 맞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